LG화학, 배터리 사업 분사 임박…17일 이사회 승인할 듯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화학 연구원들이 오창공장에서 생산된 전기차 배터리를 점검하고 있다.
<LG화학 연구원들이 오창공장에서 생산된 전기차 배터리를 점검하고 있다.>

LG화학이 이차전지(배터리) 사업부문에 대한 분사를 추진한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은 배터리 사업을 분사하기로 결정하고, 17일 이사회에서 확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분사 방식은 LG화학에서 배터리 사업만 물적분할해 LG화학이 100% 지분을 가진 자회사로 두는 방식이 유력하다.

LG화학이 배터리 사업을 분사를 추진하는 이유는 전기차 배터리 성장에 상장(IPO)을 통한 투자금 확보의 목적이 크다.

LG화학은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1위 기업으로 글로벌 완성차 업체로부터 다량의 수주 물량을 확보했다. 이 물량을 공급하기 위해서는 유럽을 중심으로 현지 공장 신설 등 매년 수조원의 투자금을 마련해야 한다.

LG화학이 물적분할을 하면 분사하는 배터리 사업부의 지분을 모두 보유한다. 이를 통해 지배력을 유지하고, 향후 상장이나 지분 매각 등을 통해 추가 자금을 끌어올 수 있다.

LG화학 관계자는 “확인해 줄수 있는 내용이 없다”며 “내일쯤 관련한 구체적 내용이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지웅기자 jw031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