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배터리 부문 분사…17일 이사회서 확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화학 연구원들이 오창공장에서 생산된 전기차 배터리를 점검하고 있다.
<LG화학 연구원들이 오창공장에서 생산된 전기차 배터리를 점검하고 있다.>

LG화학이 이차전지(배터리) 사업부문을 분사한다. 전기차 배터리 사업 성장에 따라 분사로 기업 가치를 제대로 평가받고 미래 성장재원을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배터리 시장 1위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하겠다는 의지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은 17일 긴급 이사회를 소집하고 배터리 전지사업 부문을 물적분할하는 안건을 통과시킬 예정이다.

분사 방식은 LG화학에서 배터리 사업만 물적 분할해 LG화학이 100% 지분을 가진 자회사로 두는 방식이 유력하다. 배터리 사업을 제외한 양극재 등 첨단소재사업부는 화학부문에 남아있을 가능성이 점쳐진다.

LG화학이 배터리 사업 분사를 추진하는 이유는 전기차 배터리 시장 성장에 대응해 상장(IPO)을 통한 투자금을 확보하려는 목적으로 풀이된다. LG화학은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 1위 기업으로 글로벌 완성차 업체로부터 다량의 수주 물량을 확보했다. LG화학의 전기차 배터리 수주잔량은 150조원 규모다.

이 물량을 공급하려면 현지 공장 신설 등 매년 수조원 이상 투자금을 투입해야 한다. 상장을 통한 자금 확보가 필요하다. LG화학이 물적분할하면 배터리사업부 지배력을 강화하고 향후 상장이나 지분 매각 등을 통해 추가 자금을 끌어올 수 있다.

LG화학은 내부적으로 배터리사업부 분사를 꾸준히 추진해왔다. 그러나 배터리 사업의 미래 성장 동력이자 핵심인 전기차 배터리 부문에서 적자를 이어가면서 쉽게 분사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

하지만 지난 2분기 전기차 배터리 부문이 처음 흑자 전환에 성공했고 올해도 흑자 기조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충분히 상장 여건이 갖춰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차동석 LG화학 부사장(CFO)은 지난 2분기 실적 콘퍼런스콜에서 “전기차 배터리 부문에서 구조적인 이익 창출 기반을 마련한 것은 큰 의미”라고 말했다.

LG화학은 세계 최대 전기차 업체인 미국 테슬라를 비롯해 독일 폭스바겐·BMW·메르세데스-벤츠·포르쉐, 미국 제너럴모터스(GM)·포드 등 세계 주요 완성차 업체에 배터리를 공급하고 있다. 특히 유럽을 중심으로 전기차 시장 성장이 가속화하면서 올해 배터리 수주 물량 증가가 예상된다.

LG화학 관계자는 “전지 분사 건은 미확정 공시된 사항이라 변동사항이 생기면 공시를 통해서 알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지웅기자 jw031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