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AI 전문회사 '가우스랩스' 출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가우스랩스 홈페이지 갈무리.
<가우스랩스 홈페이지 갈무리.>

SK하이닉스가 100% 투자한 인공지능(AI) 솔루션 전문회사 '가우스랩스'가 출범했다. SK그룹의 첫 AI 관련 별도 법인인 가우스랩스는 SK하이닉스의 생산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위한 솔루션 개발에 나선다.

SK하이닉스는 자사 제조 혁신을 이끌 산업용 AI 솔루션을 전문적으로 개발하는 가우스랩스가 출범했다고 22일 밝혔다.

가우스랩스는 지난달 미국 실리콘밸리에 본사를 설립한데 이어 이달 말 한국 사무소를 설립했다. 자본금은 5500만달러 규모로, 2022년까지 SK하이닉스가 전액 투자한다.

김영한 가우스랩스 신임 대표. <사진=가우스랩스 홈페이지>
<김영한 가우스랩스 신임 대표. <사진=가우스랩스 홈페이지>>

가우스랩스 대표이사는 미국 UCSD 대학교 종신 교수이자 미국 전기전자공학회(IEEE) 석학회원(Fellow)인 세계적인 데이터 사이언스 전문가 김영한 교수가 선임됐다. 김영한 대표는 지난해부터 SK하이닉스 데이터 리서치 펠로우(Fellow)로도 활동했다.

연구개발(R&D) 최고책임자는 아마존 출신 윤성희 박사가 맡는다. 윤성희 박사는 머신 러닝과 컨벡스 최적화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인 스탠퍼드대학교 스티븐 보이드 교수 연구실 출신이다.

가우스랩스는 AI를 통한 반도체 제조 혁신을 목표로 한다. SK하이닉스 제조현장에서 발생되는 방대한 데이터를 활용, 생산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AI 솔루션 개발에 나선다. 이 솔루션을 기반으로 SK하이닉스는 공정 관리, 수율 예측, 장비 유지보수, 자재 계측, 결함 검사 및 불량 예방 등 반도체 생산 공정 전반의 지능화와 최적화를 추진한다.

향후 가우스랩스는 SK 그룹의 에너지, 바이오 등 제조관련 관계사는 물론 전세계 고객을 대상으로 비즈니스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회사는 업계, 학계를 망라하는 글로벌 AI 전문가를 모집 중이다.

김영한 대표는 “올해 말까지 20명 수준의 글로벌 AI 전문가를 확보하고 2025년까지 200명 규모로 회사를 키우기 위해 미국 본사와 한국 사무소에서 역량을 펼칠 우수 인재 채용에 적극 나서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가우스랩스는 SK그룹 내에서 처음으로 만들어진 AI 전문 회사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그동안 SK그룹은 관계사별로 다양한 AI 사업을 추진해 왔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작년 8월 SK이천포럼에서 “AI와 디지털 변혁(DT) 등 혁신기술을 활용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한편, 고객 범위를 확장하고 고객 행복을 만들어 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