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헬스허브, 클라우드·AI 기반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협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용규 KT 상무(왼쪽)와 이병일 헬스허브 대표가 클라우드 기반 원격판독 서비스·인공지능 의료영상분석 솔루션 개발 및 공동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용규 KT 상무(왼쪽)와 이병일 헬스허브 대표가 클라우드 기반 원격판독 서비스·인공지능 의료영상분석 솔루션 개발 및 공동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KT가 헬스허브와 클라우드·인공지능(AI) 기반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를 선보인다.

KT는 16일 헬스허브와 클라우드 기반 원격판독 서비스·인공지능 의료영상분석 솔루션 개발 및 공동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헬스허브는 국내 영상의학 원격판독 시장 약 60%를 점유하고 있는 선두주자로, AI기술을 접목한 의료영상 저장장치 소프트웨어와 플랫폼을 개발·서비스하고 있다. 국내 1200여개 의료기관과 협력 중이며, 연간 약 300만건 의료영상을 판독했다.

양사는 KT의 클라우드, 인공지능, 5G 등 ICT플랫폼 역량과 헬스허브의 원격판독·의료 AI솔루션 역량을 결합한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을 추진한다.

KT는 헬스허브와 클라우드, AI 기반 의료영상 플랫폼 개발로 의료영상을 정확하고 빠르게 원격진단할 수 있도록 협력한다.

의료영상 플랫폼을 KT 클라우드로 안전하고 빠르게 제공하고, AI를 결합한 의료영상 서비스를 공동 개발해 국내외 공동 사업개발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용규 KT 상무는 “헬스허브와 의료영상 플랫폼, 의료영상 인공지능 솔루션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의료정보, 라이프로그, 유전정보를 연계한 고객 맞춤형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를 선보여 국민 건강 증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병일 헬스허브 대표는 “KT와 협력으로 KT 클라우드 플랫폼을 통해 원격판독 서비스 안정적 운영을 기대한다”며 “향후 다양한 의료영상 솔루션을 KT와 협력하여 시장에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손지혜기자 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