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 코로나19…초불확실성 해법은 피해완화·회복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를 통해 드러난 초불확실성 시대 대응법을 마련하기 위해 학계와 머리를 맞댔다.

기획재정부와 한국개발연구원(KDI)은 16일 '2020년 제1차 미래전략포럼'을 실시간 화상회의 솔루션을 활용해 개최했다고 밝혔다.

포럼은 '경제·사회적 위기와 재난에 대한 이론 및 국내외 정책접근'을 주제로 진행됐다.

발제자로 나선 레나 일몰라-스헤파르드 국제응용시스템분석연구원(IIASA) 연구위원은 “불확실성 증대로 세계 경제의 구조적 변화가 가속화되는 환경에서 위험관리를 넘어 회복력 구축이 성장의 핵심 과제로 대두했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이후 핀란드의 경제·사회 분야에 대한 시나리오 분석을 소개하고, 제조·서비스·지식·디지털화·생태계 지속가능성을 포괄하는 경제시스템 마련을 강조했다.

정지범 울산과학기술원(UNIST) 교수 또한 “위험·재난관리 대상이 기후변화, 전염병, 테러, 사이버 공격 등 비전형적이고 예측불가능한 형태로 진화해 모든 위험을 완벽히 예방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며 위험·재난관리 패러다임을 방재(防災)에서 감재(減災)와 회복력으로 변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주요 과제로는 민관협력 신속대응위기팀 구성 등 예견적 행정 능력 강화, 각 부문의 회복력 전략 수립, 재난 취약계층 보호제도 강화 등을 제시했다.

기재부는 논의된 내용을 향후 관련 대책을 수립할 때 활용할 계획이다.

내달 열릴 2·3차 포럼에서는 코로나19에 대한 보건·사회, 경제시스템의 대응을 논의할 예정이다.

유재희기자 ryu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