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셀트리온 찾아 "코로나 청정국 하루빨리 이뤄지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내 18일 바이오기업 셀트리온을 찾아 세계 최초의 코로나 청정국에 희망과 바오산업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셀트리온2공장을 방문, 임직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셀트리온2공장을 방문, 임직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연합뉴스.>

이 대표는 이날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개발 상황을 전검하고 “셀트리온을 비롯한 국내 기업이 강력한 치료제를 조기에 대량 생산하면 우리는 코로나19를 조기 종식하고 세계 최초의 코로나19 청정국이 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 청정국 도약과 함께 포스트코로나 한국판 뉴딜 추진의 의지도 내비쳤다. 특히 오래 전부터 바이오헬스 산업을 주목해 왔다며 한국판 뉴딜에 더해 국내 바이오기업들이 앞으로 가파르게 도약할 것이라는 기대를 내비쳤다.

이 대표는 “국제사회의 도움을 받으며 성장한 한국이 이제는 국제사회를 돕는 공헌 국가로 도약하고 있다”며 “코로나 조기 광범 진단에서 공헌한 우리가 이제는 조기 광범 치료에서도 국제사회에서 공헌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코로나 이후도 준비해야 한다”며 “국난극복K뉴딜위원회에 바이오헬스 본부를 신설해서 바이오헬스 산업 발전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조정형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