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애플에 미니 LED LCD 공급…LCD 기술 전환 스타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디스플레이가 애플에 미니 발광다이오드(LED) 백라이트 액정표시장치(LCD)를 공급한다. 이번에 공급하는 LCD는 기존 LED보다 크기가 더 작은 LED를 백라이트(광원)로 사용해 밝기와 명암비 등 성능을 개선한 디스플레이다. 애플은 내년 초 아이패드를 시작으로 맥북, 아이맥 등 자사 제품에 미니 LED LCD를 본격 확대 적용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져 LCD 기술 및 시장 변화가 예상된다.


LG디스플레이 파주 단지 전경<사진=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 파주 단지 전경<사진=LG디스플레이>>

1일 업계에 따르면 LG디스플레이는 애플에 미니 LED 백라이트 LCD를 납품할 계획이다. 내년 초 출시될 신형 아이패드에 미니 LED 백라이트 LCD가 탑재될 예정이다.

서플라이체인도 확정돼 미니 LED는 대만 에피스타가 공급하고, 대만 TSMT가 미니 LED 실장(SMT)을 맡는 것으로 파악됐다.

LG디스플레이는 부품 모듈에 LCD를 추가, 최종 디스플레이를 만들어 공급한다.

양산 시점은 올 연말로 예상된다. 애플은 미니 LED 백라이트 LCD를 탑재한 아이패드를 내년 1분기 중에 출시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월 출시된 애플 아이패드 프로. 내년 신제품에 미니 LED 백라이트 LCD가 적용될 전망이다.<사진=애플>
<지난 3월 출시된 애플 아이패드 프로. 내년 신제품에 미니 LED 백라이트 LCD가 적용될 전망이다.<사진=애플>>

미니 LED는 현재 TV나 조명, 자동차 등에 사용되는 LED보다 크기가 더 작은 칩을 뜻한다. 기존 LED보다 크기가 약 50% 줄어(100~200마이크로미터) 더 많은 LED를 디스플레이에 탑재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밝고 선명한 화면을 구현하는 게 특징이다. 휘도와 밝기가 향상될 뿐만 아니라 특히 LED를 부분적으로 제어하는 '로컬디밍(화면분할구동)' 기술로 검은색을 훨씬 선명하게 표현할 수 있는 게 미니 LED 백라이트 LCD의 장점으로 꼽힌다.

디스플레이 업계 관계자는 “밝게 표현돼야 할 부분은 더 밝게, 어둡게 표현할 부분은 더 어둡게, 즉 명암비를 높여 현실에 가까운 화면을 구현할 수 있다”고 전했다.


애플은 이런 미니 LED 백라이트 LCD의 기술적 장점에 자사 제품 탑재를 결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로컬디밍 예<사진=LG디스플레이>
<로컬디밍 예<사진=LG디스플레이>>

애플이 미니 LED 백라이트 LCD를 사용하는 건 처음이다. 애플은 내년 아이패드를 시작으로 맥북, 아이맥 등에 미니 LED 백라이트 LCD 채택을 확대할 방침으로 알려져 LCD 산업에 적잖은 변화를 몰고 올 전망이다.

노트북, 태블릿, 모니터 등에 사용되는 LCD의 미니 LED 전환을 앞당길 것으로 예상되고 미니 LED에 대한 수요 증가로 LED 업계에 새로운 시장 창출이 전망된다. 아울러 노트북과 태블릿 등 중대형 디스플레이 시장으로 보폭을 넓히려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진영과의 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달 22일에 열린 실적 콘퍼런스 콜에서 노트북, 태블릿 등에 쓰이는 정보기술(IT)용 LCD 제품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혀 미니 LED로의 사업 전환을 암시한 바 있다.

LG디스플레이는 미니 LED 백라이트 LCD 사업을 본격화할 방침인 것으로 파악됐다. 애플 외에도 레노버나 LG전자와 같은 PC, 노트북, 모니터 업체에 미니 LED 백라이트 LCD 공급을 추진 중이다.

디스플레이 업계 관계자는 “애플을 필두로 미니 LED LCD 채택이 본격화될 것”이라며 “LCD 시장 변화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LG디스플레이는 애플 미니 LED 백라이트 LCD 공급과 관련해 “고객사와 관련된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LG디스플레이, 애플에 미니 LED LCD 공급…LCD 기술 전환 스타트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