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미래차·신재생에너지 뉴딜 투자설명회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산업통상자원부는 19일 서울 마포 프론트윈에서 금융위원회, 기획재정부와 '미래차·신재생에너지 분야 뉴딜 투자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한국판 뉴딜정책 및 뉴딜펀드에 대한 민간사업자와 투자자들의 이해를 위해 투자설명회를 열고 있다. 이번 설명회는 지난 6일 진행한 '디지털 분야(데이터·인공지능(AI), 5G+)에 이어 '미래차'와 '신재생에너지'를 주제로 삼았다. 강경성 산업부 산업정책실장, 성기홍 한국성장금융 대표, 산업·금융업계 관계자 등 총 40여명이 참석했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설명회는 미래차와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참석자 이해도를 높여 해당 분야 투자를 확대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정부 정책 방향은 물론 전문기관의 산업동향 분석, 민간의 실제 투자사례 소개 등으로 구성됐다.

첫 세션인 미래차 분야에서는 산업부와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에서 미래차 확산 및 시장선점을 위한 정부 정책 방향과 연구·개발(R&D) 추진전략을 소개했다.

현대자동차는 자사 사업구조 전환 계획과 수소펀드 및 스타트업 육성펀드 운영사례를 공유했다. 향후 부품기업 및 스타트업들과 미래차 생태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는 산업부의 신재생에너지 정책방향 발표와 함께 재생에너지, 수소경제, 에너지벤처 등 세부 분야별 산업동향·지원계획 등이 공개됐다.

에너지경제연구원은 '신재생에너지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공급확대, 가격경쟁력 확보현황을 설명했다.

산업은행은 중소형 태양광 사업 등 신재생에너지 분야 실제 투자사례를 제시하며 투자 의사결정 기준, 주요 위험요인, 관리방안 등을 설명했다.

강경성 실장은 “기후변화와 4차산업혁명으로 촉발된 친환경·디지털화의 흐름은 거스를 수 없는 거대한 추세”라면서 “미래차와 신재생에너지가 친환경·디지털 기술의 구심체”라고 강조했다.

이번 행사는 유뷰트에서 실시간 중계됐다. 행사 종료 후 다시보기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오는 26일에는 그린 뉴딜 투자설명회가 이어진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