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SME·창작자에 2년간 1800억원 지원, '글로벌 함께 가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네이버가 내년 상반기 창작자와 중소상공인(SME)·기업 브랜드를 연결하는 '브랜드커넥트' 서비스를 시작한다, 2년간 1800억원을 투입해 창작자와 SME 사업 규모를 키우는 데 집중한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24일 기자간담회에서 “SME와 창작자를 위한 데이터 기반 성장프로그램을 다양화하고 2년간 1800억원을 투입해 더 큰 부가가치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브랜드커넥트와 브랜드커넥트를 뒷받침하는 서비스를 중심으로 투자를 집행한다. 스마트스토어 판매자에 지식인 전문가를 연결하는 '소상공인을 위헌 전문가(Expert for SME)'가 대표적이다. 관세사, 세무사, 노무사 등 전문가와 중소상공인을 연결한다.

창작자나 중소상공인이 세계 시장을 경험하도록 해외 연수를 제공하는 '글로벌 스몰 자이언츠'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네이버는 이날 CJ와 글로벌 물류 비즈니스를 구축 중이라고 밝혔다. 창작자와 중소상공인 해외 판로를 닦는 의미다.

한 대표는 “내년은 일본에서 라인과 야후재팬 경영통합이 본격화되는 시점으로 네이버 글로벌 사업에도 중요한 모멘텀”이라면서 “코로나19가 종식되면 SME도 네이버를 통해 더 큰 시장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초석을 놓겠다”고 강조했다.

자금회전도 지원한다. 네이버파이낸셜을 통해 연내 스마트스토어 판매자 전용 대출을 시작한다. 또 소상공인에게 도움이 되는 금융정보, 보험 등을 종합해 전달하는 서비스도 기획 중이다. 네이버파이낸셜은 이미 경쟁 커머스 플랫폼 대비 평균 4일 정산을 앞당기는 '빠른 정산 서비스' 테스트를 시작했다.

한 대표는 이날 글로벌 공략 사업 설명에 상당시간을 할애했다. '네이버의 글로벌 진출'이 아닌 '네이버와 함께하는 글로벌 진출'이라는 설명이다.

한 대표는 “네이버에는 현재 480만 SME와 160만 창작자가 활동하고 있다”면서 “이들을 중심으로 연결을 강화해 디지털 비즈니스 시너지를 키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 대표는 “글로벌 스몰 자이언츠 프로그램은 참여자들에게 세계시장 진출 기회가 될 수 있다”면서 “예를 들어 패션 분야에서는 일본, 중국, 동남아 등에 직접 나가 이용자와 현지 사업자를 만나 경험을 쌓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SME와 창작자 발전이 네이버 성장과 직결한다는 의견도 피력했다. 한 대표는 “디지털 경제가본격화하며 사업자들이 온라인으로 진출하고 있다”면서 “네이버에는 특정 기업 한두 개가 제공하는 콘텐츠가 아닌 다양한 상품, 정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다양한 인원이 모이는 탄탄한 생태계 구성이 중요하다는 뜻이다.

한 대표는 “네이버 플랫폼 안에서 이들이 성장하면, 이용자 검색 만족도도 높아지고 네이버의 다양한 마케팅 솔루션 역시 활성화하는 선순환 생태계가 만들어진다”면서 “네이버와 사업자 경쟁력이 함께 클 수 있는 틀을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