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7년 후 日 넘어 세계 5위 수출국 도약 전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이 7년 후 일본을 추월해 세계 5위의 수출국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은 지금과 같은 수출 성장률을 유지하는 반면에 일본은 최근 몇 년 동안 수출 경쟁력 약화가 뚜렷해지는 추세를 반영했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무역의 날'을 앞두고 세계 수출 시장에서의 한국 위상 변화와 수출국 순위 상승 가능성을 분석한 결과를 3일 발표했다.

전경련에 따르면 한국은 지난 1977년 수출 100억달러를 기록하며 세계 20위 수출국으로 진입했다. 이후 42년 동안 수출이 연평균 9.96% 늘었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한국은 수출 5418억달러로 세계 수출시장 점유율 2.9%를 기록했다. 세계 7위 수출국으로 도약했다. 수출 5000억달러 달성 이후 7년 만인 2018년엔 미국, 독일, 중국, 네덜란드, 프랑스, 일본에 이어 세계 7번째로 수출 6000억달러 고지를 밟았다.

한국 수출은 상대적으로 코로나19 영향도 적게 받았다. 다른 선진국에 비해 수출 감소세가 덜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최대 수출 지역인 아시아가 코로나19 영향을 덜 받았기 때문이다.

올해 상반기 세계 교역 규모가 지난해 동기 대비 12.9% 감소한 가운데 우리나라 수출은 11.3% 줄었다. 세계 20대 수출국이 평균 14.2% 감소한 것을 고려할 때 선방한 것으로 평가됐다.

독일, 일본과 비교해도 각각 4.2%포인트(P), 2.7%P 적게 감소했다.

9월 수출은 플러스(7.6%)를 기록했고, 3분기 전체로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6% 주는 등 감소세도 완화됐다.

전경련은 앞으로 7년 뒤 한국이 세계 수출국 5위권에 진입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지난해 세계 5위 수출국인 일본과 한국의 수출액 차이는 1637억달러다. 세계 시장 점유율은 한국이 0.7%P 낮았다.

그러나 한국 수출이 2010년대 성장세인 연평균 1.68%를 유지할 경우 수출경쟁력 약화가 뚜렷한 일본을 추월, 7년 후에는 세계 5위 수출국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됐다.

일본은 핵심 수출 품목인 고부가 부품·소재의 대 중국 수출 감소세가 뚜렷하다. 세계 수출시장 비중이 17%나 되는 디지털 관련 재화의 수출경쟁력도 약화, 2011~2019년 수출이 연평균 0.96% 감소했다.

2011~2019년 한국 수출이 2016년 중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사드) 경제보복 조치에도 플러스 성장을 이어 간 반면에 일본은 중국의 제조업 자급률 상승이라는 직격탄을 맞고 수출 감소세를 보였다.

한국은 반도체·석유제품·자동차·선박류 등 15대 주력 품목이 전체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감소세지만 차세대 반도체, 바이오헬스, 전기자동차 등 14개 신성장 품목의 비중은 지난해 22.6%까지 늘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미국의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복귀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이에 따른 한국의 참여 가능성을 진지하게 검토해야 한다”면서 “코로나19 상황에서 오히려 세계 시장에서 인기를 끌 수 있는 신규 유망 품목의 꾸준한 발굴, 지원에도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