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일상]그래도 메리 크리스마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자의 일상]그래도 메리 크리스마스

어느덧 다가온 연말. 코로나19로 인적이 드문 서울광장에 대형 크리스마스트리가 우두커니 서서 어두운 밤거리를 밝힙니다. 조금만 인내하면 크리스마스 캐럴을 들으며 자유롭게 거리를 거닐던 시절로 하루빨리 돌아갈 수 있습니다. 그래도 메리 크리스마스.

[기자의 일상]그래도 메리 크리스마스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