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카페, 주변 둘러보는 '이웃 서비스' 오픈...중고거래까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네이버 카페, 주변 둘러보는 '이웃 서비스' 오픈...중고거래까지

네이버 카페는 이용자가 '관심 지역'을 설정하면 주변 지역에서 활동하는 '지역 기반 카페'의 소식을 모아 보여주는 '이웃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24일 밝혔다.

모바일 웹과 네이버 카페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이용할 수 있는 '이웃 서비스'는 총 세 가지 탭으로 구성돼 있다.

이용자는 △'요즘핫(HOT)' 탭을 통해, 주변에서 가장 있기 있는 '핫' 한 게시물을 모아 볼 수 있고 △'중고거래' 탭을 통해서는 근처에서 바로 거래할 수 있는 카페 중고거래 게시물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또, '인기 동네 카페' 탭에서는 미처 몰랐던 지역의 다양한 인기 카페들을 만나볼 수 있다.

네이버는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됨에 따라, 집에서의 체류시간이 늘어나고, 활동 및 소비 역시 내 주변 지역을 중심으로 이뤄지면서 이웃 소식에 대한 사용자 니즈가 높아져 왔다고서비스 출시 배경을 설명했다.

네이버에 따르면, 이용자의 12월 지역 기반 카페 이용 횟수는 지난 1월 대비 약 54% 상승했으며, 콘텐츠 생산량 역시 약 11% 상승했다.

네이버는 이웃 서비스 출시에 앞선 지난 11월, 카페 및 게시판의 지역 단위를 시/군/구에서 읍/면/동 단위까지 구체적으로 설정할 수 있도록 개선해, 카페 이용자들이 내 이웃의 이야기를 보다 정확히 찾고 공유할 수 있도록 했다.

김정미 네이버 그룹앤 CIC 책임리더는 “활발히 활동하는 네이버 카페 중 약 40% 정도가 지역 기반 카페일 정도로 네이버카페는 이웃끼리 소식을 공유하는 지역 커뮤니티의 중심이 되어 왔다”면서 “앞으로도 지역의 핫한 소식들을 더 빠르고 편하게 공유할 수 있도록 관련 기능을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