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일상]갈림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자의 일상]갈림길

어느덧 한 해가 저물어 갑니다. 2020년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모두 어려운 한 해였습니다. 3차 대유행이 이어지는 지금 우린 갈림길에 서 있습니다. 우리의 철저한 방역수칙 실천만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는 길입니다.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