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미니 LED TV' 포문...삼성과 격돌 예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QNED TV' 온라인 기술설명회 개최
백라이트 화면분할구동 영역 세분화
나노셀·퀀텀닷 접목…순색 표현력↑
삼성 '퀀텀닷 컬러필터 기술' 차별화

LG전자가 미니 발광다이오드(LED) 기술을 적용한 신제품 'LG QNED TV'를 공개하며 새해 미니 LED TV 시장을 겨냥한 포문을 열었다. 회사는 퀀텀닷나노발광다이오드(QNED) TV가 LCD TV 가운데 빛과 색을 내는 각 기술의 정점에 있다고 강조했다.

새해 삼성전자가 미니 LED TV를 출시하고 중국 제조사들도 미니 LED 신제품을 대거 선보이면서 미니 LED TV 시장에서 새로운 경쟁이 벌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LG전자는 29일 남호준 홈엔터테인먼트(HE)사업본부 연구소장, 이정석 HE마케팅커뮤니케이션담당, 백선필 TV상품기획담당이 참석한 가운데 온라인 기술설명회를 열고 LG QNED TV를 선보였다.

이 제품은 기존 LG 나노셀 TV보다 진일보한 기술을 적용, LCD TV 성능을 대폭 업그레이드했다. 우선 백라이트에 기존 LCD TV 대비 광원 크기가 10분의 1인 미니 LED를 적용했다. 86인치 8K 해상도 기준 약 3만개의 미니 LED를 탑재한다. 백라이트의 화면분할구동(로컬디밍) 영역도 세분화할 수 있다. LCD TV 단점인 명암비가 올라간다. 신제품의 로컬디밍 구역은 약 2500개에 이른다.

나노셀과 퀀텀닷 기술을 접목한 신기술인 '퀀텀 나노셀 컬러 테크놀로지'도 특징이다. 백라이트에서 나오는 빛이 나노셀과 퀀텀닷 물질을 거쳐 실제에 더 가까운 순색을 표현한다.

LG전자는 초대형 제품 중심으로 8K와 4K 해상도를 포함해 10여개 모델을 글로벌 시장에 본격 판매할 계획이다. 상세한 제품 라인업은 다음 달 열리는 CES 2021에서 공개할 계획이다.

남호준 HE연구소장은 “LG전자는 자발광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올레드) TV를 최상위 모델로 운영하고, LG 나노셀 TV와 미니 LED TV 라인업을 앞세워 프리미엄 LCD TV 시장 공략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해는 미니 LED TV가 글로벌 TV 시장의 화두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세계 TV 시장 1·2위 업체인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가세하고, 지난해부터 시장에 뛰어든 중국 제조사들은 신제품을 대거 선보일 예정이다.

같은 미니 LED 기술을 사용하지만 각 제조사가 시장을 바라보는 시각이 달라 경쟁 구도는 복잡할 것으로 보인다. 현 프리미엄 TV 기준으로 삼성전자는 위, LG전자는 아래에 각각 미니 LED TV를 배치한다.

삼성전자는 미니 LED TV를 초프리미엄 제품으로 키울 계획이다. 미니 LED를 백라이트로 사용하는 것은 동일하지만 디스플레이 앞에 적용하는 퀀텀닷 컬러필터에서 차별화 기술을 선보일 계획이다. 세계 퀀텀닷발광다이오드(QLED) TV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삼성전자는 세계 최고의 퀀텀닷 컬러필터 기술을 보유했다. 이 때문에 미니 LED와 퀀텀닷 컬러필터를 합친 신제품을 기존 프리미엄 제품인 QLED TV보다 가격대가 높은 상위 라인업에 배치한다.

이와 달리 LG전자는 새해에도 자발광 기술인 올레드 TV를 최상위 라인업으로 두고, 그 아래에 이번에 공개한 미니 LED TV를 배치한다. 이날 설명회에서도 올레드와 미니 LED는 기술과 화질에 격차가 있다고 강조했다.

LG QNED TV
<LG QNED TV>

TCL 등 중국 업체들은 미니 LED를 LCD 제품 가운데 최고 프리미엄 제품으로 판매하고 있지만 아직 시장에서는 삼성전자 QLED TV나 LG전자 올레드 TV보다 아래로 평가받고 있다.

결국 새해 소비자들이 어떤 선택을 할지에 따라 미니 LED TV 제품의 입지가 정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미니 LED TV가 초프리미엄 TV로 성장할지 중상급 TV 라인업으로 자리 잡을지 이목이 집중되는 이유다.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2021년 미니 LED 시장 매출액이 1억3100만달러 규모로 올해보다 900%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