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일상]다시 오픈할 날을 기다리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자의 일상]다시 오픈할 날을 기다리며

코로나19와 경기 불황으로 폐업하는 가게가 늘고 있습니다. 경기도의 한 음식점이 폐점으로 간판을 철거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이 하루 빨리 진정돼 다시 오픈할 날을 기대해 봅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