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 뇌염증 단백질 'C8-감마' 역할 규명...뇌염증·치매 치료 활용 기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C8-감마의 발현 및 기능 기전
<C8-감마의 발현 및 기능 기전>

한국연구재단(이사장 노정혜)은 석경호, 김종헌 경북대 의대 교수팀이 뇌염증 시 농도가 증가하는 생체단백질 C8-감마의 염증완화 기능을 규명했다고 6일 밝혔다.

치매 주요 병리현상인 뇌염증은 뇌에 발생한 감염에 대응하거나 이물질을 제거하기 위한 세포반응이다. 주로 신경세포 생존 기능을 맡는 성상교세포, 뇌 속 청소를 맡는 미세아교세포 활성으로 일어난다. 과도한 뇌염증은 뇌 손상을 일으켜 치매 원인으로 작용하기도 한다.

연구팀은 뇌염증 동반 치매 동물모델이나 치매환자의 뇌에 C8-감마 단백질 농도가 정상군보다 높게 나타남을 관찰했다. 뇌척수액과 혈액에서도 농도가 증가해 있었다.

연구팀은 뇌염증 및 알츠하이머병 동물모델을 이용해 급성 뇌염증이 성상교세포를 자극해 C8-감마 발현을 유도한다는 것을 밝히고, 이를 실제 알츠하이머 환자 뇌조직에서 검증했다.

나아가 C8-감마가 스핑고신-1-포스페이트(S1P)와 스핑고신-1-포스페이트 수용체2(S1PR2) 간 상호결합을 저해해 과도한 미세아교세포 활성을 억제하는 기전을 밝혀냈다.

S1P는 염증활성 촉진을 비롯해 다양한 세포 활성을 유도하는 것으로 알려진 단백질이다. SIPR2와 S1P 결합은 미세아교세포의 염증 활성을 촉진한다.

연구팀은 치매환자의 C8-감마 농도 증가가 질병 진단 실마리가 된다고 설명했다. C8-감마의 미세아교세포 활성 저해 및 염증완화 역할은 치료제 개발 연구 실마리가 될 수 있을 기대했다.

C8-감마는 다른 조직에서는 C8-복합체 형태로 분비되지만 연구팀이 발견한 독립형 C8-감마는 뇌에서만 특이적으로 발현해 진단 활용 가능성이 더욱 높다. 또 생체단백질을 이용한다는 점에서 보다 안전한 치료법 개발의 실마리가 된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