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라이브 14일 첫방…커미션 5% 떼준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일까지 시범 서비스
초기엔 인플루언서 중심으로 운영
향후 일반 개인도 참여토록 할 예정
별도 가입비 없는 오픈 플랫폼 지향

쿠팡 라이브 크리에이터
<쿠팡 라이브 크리에이터>

쿠팡이 오는 14일 라이브커머스 서비스 '쿠팡 라이브'를 시범 개시한다. 판매자가 아니라도 라이브 방송으로 상품을 대신 판매하는 크리에이터 제도를 처음 도입한다. 쿠팡은 크리에이터에게 매출액의 5%를 커미션으로 제공해 플랫폼 활성화에 주력할 방침이다. ▶본지 12월29일자 1면 참조

12일 업계에 따르면 쿠팡은 오는 14일부터 20일까지 라이브 커머스 1차 방송을 연다. 시범 운영 단계인 만큼, 판매 품목은 화장품 등 뷰티 관련 2000여개 상품으로 한정됐다. 쿠팡은 이후 카테고리를 넓혀 21일부터 27일까지 2차 방송을 진행할 방침이다.

쿠팡라이브는 누구나 일정 요건만 갖추면 쇼호스트로 등록해 상품을 소개하고 수수료 수익을 챙길 수 있는 '개방형 라이브커머스'를 지향한다. 이를 위해 쿠팡 상품을 라이브로 판매할 크리에이터를 모집 중이다. 서비스 초반에는 뷰티에 특화된 인플루언서 중심으로 운영하지만, 이후에는 판매 품목을 넓혀 일반 개인도 라이브 방송을 열 수 있도록 한다.

크리에이터로 등록되면 원하는 쿠팡 상품을 영상 콘텐츠로 제작해 라이브 판매할 수 있다. 쿠팡은 크리에이터 지급 수수료율을 일괄 5%로 책정했다. 라이브 방송에서 발생한 매출의 5%를 커미션으로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쿠팡은 라이브 방송뿐 아니라 녹화 영상도 24시간 노출해 상품 판매 정보를 강화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발생한 매출에 대해서도 수익금을 정산해주기로 했다. 당분간 판매액과 품목 구분없이 일괄 5%를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쿠팡은 라이브 플랫폼을 별도의 가입비나 사용료 없이 개방해 라이브커머스 시장에서 점유율을 끌어올린다는 구상이다. 쿠팡이 라이브 커머스 채널에서도 선두로 치고 나가기 위한 공격적 투자에 나서면서 올해 시장 경쟁도 본격화될 전망이다.

방대한 고객 데이터와 회원수를 무기로 시장을 선점한 네이버, 카카오 등 포털 플랫폼과 커머스 사업에 특화된 유통 기업까지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한 경쟁이 치열하다. 네이버와 롯데백화점은 예능과 라이브커머스를 결합해 차별화 콘텐츠 강화에 나섰고, 카카오와 SSG닷컴은 명품 브랜드 콘텐츠를 강화하며 타깃층을 차별화했다.

국내 라이브커머스 시장은 지난해 3조원 규모에서 2023년에는 10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쿠팡은 새로 선보인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인 '쿠팡플레이'에 라이브커머스까지 접목해 새로운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마존이 아마존라이브와 프라임비디오를 선보이며 콘텐츠 커머스 영역을 확대한 것처럼, 쿠팡 역시 멤버십과 플랫폼 경쟁력을 앞세워 사업 영역을 지속 확장한다는 구상이다.

한편, 쿠팡은 최근 상장주관사인 골드만삭스를 통해 미국 나스닥 기업공개(IPO)를 위한 예비심사를 통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르면 올 1분기 내 나스닥 상장을 완료할 전망이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