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카카오, 전기택시 보급 확대 '맞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권혁호기아차 국내사업본부장(왼쪽) 과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사업부문장이 지난 12일 서울 압구정 기아차 사옥에서 친환경 전기차 보급 활성화 업무협약(MOU)을 맺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권혁호기아차 국내사업본부장(왼쪽) 과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사업부문장이 지난 12일 서울 압구정 기아차 사옥에서 친환경 전기차 보급 활성화 업무협약(MOU)을 맺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기아자동차와 카카오가 손을 잡고 전기택시 보급 확대에 나선다.

기아차는 카카오모빌리티와 지난 12일 서울 압구정 사옥에서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13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권혁호 기아차 국내사업본부장(부사장),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사업부문장(부사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기아차는 전기차 기술 및 관련 인프라, 카카오모빌리티는 모빌리티 플랫폼을 접목해 택시를 포함한 운수업계 종사자 및 승객, 일반 자동차 운전자 편의와 만족도를 제고하고 대기환경 개선을 도모한다는 목적이다.

먼저 양사는 택시업계에 전기차가 빠르게 보급되고 정착될 수 있도록 전기택시의 선택·구매·사용·충전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택시 사업자 불편함과 부담감을 최대한 줄일 계획이다.

또 택시 사업자를 위한 전기택시 맞춤형 솔루션 제공과 전기차 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방안을 모색해 궁극적으로 전기차 대중화에 기여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기아차는 전기차와 전기차 관련 기술, 충전인프라, 배터리·차량보증, 정비 지원 등의 분야에서 역할을 수행하고 카카오모빌리티는 플랫폼을 활용한 인프라와 솔루션을 제공하게 된다.

양사는 장기적으로 기아차의 전기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 모델 기획 단계부터 택시업계의 다양한 아이디어가 반영되로록 하고 전기차 시장의 성장 및 모빌리티 산업의 혁신을 위한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해 나갈 예정이다.

권혁호 부사장은 “이번 협력은 플랫폼 업계의 전기차 도입을 가속화하고 중장기 미래전략 플랜 S의 핵심인 전기차 사업 확대에 기여할 것”이라며 “브랜드 리론칭과도 연계해 전기차 기반 모빌리티 서비스 분야를 성장 모멘텀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