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GS홈쇼핑, 청년 푸드 스타트업 육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푸디콘 1기로 선정된 회사 대표들이 상품출시를 앞두고 회의를 하고 있다.
<푸디콘 1기로 선정된 회사 대표들이 상품출시를 앞두고 회의를 하고 있다.>

GS그룹 유통사가 청년 스타트업 창업가를 발굴해 동반 성장 확대에 나선다.

GS리테일과 GS홈쇼핑은 미래 먹거리 발굴 프로젝트 '넥스트 푸디콘'을 통해 5개 혁신 청년 스타트업 상품을 양사 판매 채널을 통해 선보인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스타트업 상품은 △달차컴퍼니(페이크커피) △잇마플(저염 도시락) △스위트바이오(그릭요거트) △뉴트리그램(단백질 바) △부타이(일본 가정식) 등이다.

GS리테일은 편의점 GS25와 슈퍼마켓 GS더프레시 일부 오프라인 점포와 GS프레시몰을 통해 해당 상품들을 판매 개시하며, GS홈쇼핑은 GS샵을 시작으로 19일 오후 8시부터는 '모바일 라이브'를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

양사는 지난해 7월부터 미래 먹거리 발굴과 유니콘 기업과의 동반 성장을 목표로 식품 제조 스타트업을 발굴, 육성하는 '넥스트 푸디콘' 모집 행사를 진행해 162개의 참가 기업 중 최종 5개 기업 선정을 완료했다.

이후 이들 기업의 상품 출시를 위해 양사의 분야 별 상품 기획 전문가들이 12주간 멘토링을 진행했고 팀당 최대 2000만원 상당의 사업 지원금 등을 지원하며 최종 양산품 출시 협의 과정을 마쳤다.

푸디콘 1기로 선정된 5개사 상품
<푸디콘 1기로 선정된 5개사 상품>

'넥스트푸디콘' 제 1기로 최종 선발된 식품 스타트업 5곳은 이번 테스트 판매를 시작으로 GS리테일, GS홈쇼핑과 함께 미래 먹거리를 개발하고 상품 제조 및 유통 과정을 협력할 뿐만 아니라, 유튜브 등 SNS 공동 마케팅을 펼치게 된다.

오진석 GS리테일 전략부문장(부사장)은 “GS리테일은 그간 기존 사업 시너지 확대와 상생 경영의 실현을 위해 국내외 20여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해 700억원 이상을 투자하고 있다.”며 “GS홈쇼핑과의 통합을 앞두고 양사가 보유한 채널을 활용해 스타트업 육성과 미래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공동의 노력을 더욱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