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희찬 에스원 사장 "보안 초격차 1위 굳힐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노희찬 에스원 사장 "보안 초격차 1위 굳힐 것"

에스원이 보안 신기술을 바탕으로 뉴노멀 시대 선두 입지를 굳힌다.

노희찬 에스원 사장은 “보안업계 트렌드를 주도해 '초격차 1위'를 확고히 하겠다”고 14일 말했다.

에스원은 올해 '통합 보안 플랫폼'과 '스마트건물관리 솔루션'을 출시한다. 기술 혁신을 위한 연구개발(R&D) 조직을 사업부 조직과 통합하고 물리보안 사업과 빌딩관리 사업 조직을 통합한다. 통합 보안 플랫폼은 정보통신기술(ICT)과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생체인식 등 첨단 기술을 결합한 플랫폼이다. 생체인증 기술은 무인매장 솔루션에 적용된다. 회사 측은 무인매장 비대면 출입 관리를 위해 얼굴인식 시스템 적용 범위를 확대한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인증 결과 에스원 얼굴인식은 정확도 99.9%를 보였다. 에스원은 스터디카페, 세탁소, 노래방 등 업종을 중심으로 '맞춤형 무인 솔루션 패키지'도 선보인다.

스마트건물관리 솔루션은 에스원 보안 모니터링 노하우와 출동 인프라를 건물관리 사업과 결합한 솔루션이다. 상주 인력 없이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설치, 설비 상태 빅데이터를 수집하고 모니터링 한다. 이상 징후를 원격으로 파악해 출동 서비스를 제공한다. 1분기에는 생체인증과 AI 기술을 접목해 출입관리와 체온 모니터링 기능을 동시에 제공하는 '발열감지 솔루션'도 출시할 예정이다.

에스원이 2021 보안업계 트렌드 전망을 통해 생체인증을 접목한 무인 솔루션이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에스원 제공
<에스원이 2021 보안업계 트렌드 전망을 통해 생체인증을 접목한 무인 솔루션이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에스원 제공>

정보보안상품 '에스원ESP'는 통합 보안 플랫폼에서 ICT 서비스를 담당한다. 재택근무 환경에서 랜섬웨어, 바이러스 감염, 개인정보 유출 등 복합적 정보보안 이슈를 예방한다.

에스원은 올해 보안업계 트렌드로 △AI 기술을 탑재한 지능형 보안 솔루션 △생체인증을 접목한 무인 솔루션 △ICT를 활용한 정보보안 시장 확대 △빅데이터를 적용한 통합관제센터 구축을 제시했다.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전환으로 무인매장, 원격근무가 증가했으며 감시도 늘어났다. 지난해 무인 키오스크는 국내에 10만대 이상 설치돼 전년 대비 61.5% 성장했으며 기업 72.1%가 재택근무로 전환했다.

AI 기술 발전으로 지능형 보안 솔루션이 각광 받을 것으로도 전망했다. 지능형 폐쇄회로(CC)TV 등 팬데믹 극복을 위해 AI 보안 기술이 활용되면서 시장이 확대됐다. 지역자치단체와 공동 주거지역에서 운영되는 통합관제센터 중요성도 함께 커졌다. 원격근무에 따라 물리보안과 정보보안을 결합한 융합보안 사업이 확대될 것이라고도 내다봤다.

노 사장은 “팬데믹 이후 고객 생활 변화에 부합하는 기술이 보안 상품 가치가 될 것”이라면서 “올해 AI, 생체인증, ICT, 빅데이터 등 에스원 기술력을 바탕으로 보안업계 트렌드를 주도하고 초격차 1위를 확고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