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만 회장 "이재용 부회장 선처해달라" 법원에 탄원서 제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15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선처해달라고 법원에 탄원서를 제출했다.

박용만 회장
<박용만 회장>

대한상의는 박 회장이 이날 오후 이재용 부회장의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을 맡은 서울고등법원 재판부에 탄원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박 회장이 대한상의 회장으로 재직하는 7년여간 기업인 재판에 탄원서를 제출한 것은 처음이다.

박 회장은 탄원서에서 한국 경제에서 중추 역할을 하는 삼성 총수 이 부회장이 다시 구속되면 삼성 뿐만 아니라 국가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 취지를 탄원서에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고법 형사1부는 오는 18일 이 부회장에 대한 파기환송심 선고를 내린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