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로 상시감시 강화...금감원 "데이터 중심 금융감독 강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표. 금융감독 디지털 전환 로드맵 체계 (자료=금융감독원)
<표. 금융감독 디지털 전환 로드맵 체계 (자료=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이 인공지능(AI) 기반 상시감시체계를 꾸리기 위해 중장기 정보화전략계획(ISP) 수립에 나선다. 데이터 중심으로 금융감독 시스템을 본격 전환하는데 속도를 낸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4월 꾸린 '금융감독 디지털 전환 태스크포스(TF)에서 △데이터 중심 감독시스템 전환 △금융소비자 채널 획기적 개선 △디지털 기반 업무방식 혁신 △디지털 조직 역량 강화 등 4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13개 중점과제를 선정하고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우선 데이터와 AI를 적극 활용해 불공정거래 조사 시스템을 전면 개편한다. 문서 형태의 과거 사건기록물을 데이터화하고 대량의 매매 데이터를 빠르게 분석할 수 있도록 클라우드·빅데이터 환경으로 단계적으로 전환할 예정이다.

상장사 재무제표 주석사항을 표준화한 데이터 형태(XBRL)로 수집·분석·개방하는 체계도 구축한다. 금융업 재무제표에 대한 XBRL 표준체계와 작성규칙 마련도 병행한다.

검사 과정 전반을 전산기록하고 검사 관련 자료를 등록·관리하는 검사정보시스템은 고도화한다. 그동안 축적한 검사자료를 빅데이터화해 통합 검색할 수 있도록 구축한다.

AI를 이용해 불완전판매를 식별하는 등 기존 섭데크 시스템 성능을 높여 상시감시도 강화한다. 신기술을 활용해 감독정보시스템 기능을 개선하고 감독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관리·활용할 수 있도록 중장기 정보화계획(ISP) 수립에도 나선다.

빅데이터 기반으로 민원 분석 기능을 강화해 소비자 피해를 유발할 수 있는 이상 징후를 포착하는 등 적시 대응 기반도 마련한다.

업무에 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를 도입해 단순·반복적인 감독행정업무는 줄이고 고부가가치 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도 조성할 계획이다. 우선 공시 내용간 상호검증, 제재이력 일괄 수집 등의 업무에 적용한 후 단계적으로 다른 업무로 확대해 나간다. 부서간 협업플랫폼도 구축해 효율적인 업무 환경도 조성한다.

금감원은 '디지털 혁신포럼(가칭)'을 신설해 금융회사, 디지털 산업 전문가와 함께 최신 흐름을 공유하는 채널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디지털 전환 전략을 보완하고 협업모델을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금감원은 “올해 디지털 전환 관련 정보화예산을 60억원으로 책정했다”며 “디지털 금융감독 전환 기반을 조성하고 ISP 컨설팅으로 중장기 디지털 전환 계획을 면밀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