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정보산업진흥원, LG유플러스와 '한-아세안 ICT융합 빌리지'사업 협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인숙 부산정보산업진흥원장(오른쪽)과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이 한-아세안 ICT융합 빌리지사업 협력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인숙 부산정보산업진흥원장(오른쪽)과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이 한-아세안 ICT융합 빌리지사업 협력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부산정보산업진흥원(원장 이인숙)은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와 '한-아세안 ICT 융합빌리지' 사업 일환으로 '5G 기반 AR(가상현실) 융합 서비스 개발과 고도화'를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진흥원과 LG유플러스는 먼저 '5G 기반 실내외 연속형 사용자 위치추적 시스템'을 고도화하고, 이를 융합서비스로 개발해 사용 저변을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지역 스타트업 리얼메이커가 개발한 이 시스템은 GPS 측정이 어려운 실내에서 스마트폰 와이파이 신호 왕복시간, 전파 수신 강도(RSSI) 등을 파악해 1~2미터 오차 범위 내까지 위치를 측정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이 시스템에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해 실내외 공간 이미지와 사용자 모션 정보를 분석하는 하이브리드 공간정보인식 기술로 고도화하고, AR위치서비스를 비롯한 AR융합서비스로 제공한다.

5G 전용망을 기반으로 제공하는 AR융합서비스는 △응급환자 발생을 비롯한 긴급 상황 시 위치 추적 △화재 현장 구난 대상자 위치 추적 △자가 격리자 무단 외출 시 위치 추적 등 다양한 상황에 활용할 수 있다. 서비스 고도화에 따라 국내외 스마트시티에도 적용 가능하다.

'한-아세안 ICT 융합빌리지'는 VR융합기술을 개발 활용하면서 한-아세안 ICT 교류 확대와 상호 동반성장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이인숙 원장은 “융합 빌리지 5G 기반 실감콘텐츠 제작 인프라를 활용해 한-아세안 AR융합기술 분야 공동협력 프로젝트를 지속 발굴할 것”이라며 “LG유플러스와 협력을 계기로 국내 AR융합기술 발전과 아세안과 교류 협력사업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