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 심화...정부가 국내 파운드리 육성 지원해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 심화...정부가 국내 파운드리 육성 지원해야"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 현상이 장기화하고 있다. 국내 파운드리 역량 강화를 위한 정부의 신규 투자 인센티브, 세제 지원 등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10일 '차량용 반도체 수급 차질과 대응' 보고서를 통해 대만 TSMC가 글로벌 공급의 70%를 점유하는 차량 전력제어용 마이크로콘트롤유닛(MCU)의 공급 지연이 확산하면서 폭스바겐·도요타·GM 등 글로벌 주요 완성차 업체의 공장 가동 중단이나 생산량 하향 조정이 확대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차량용 반도체는 다른 시스템 반도체보다 수익성이 낮은데다 높은 신뢰성과 안전성을 요구하고 결함 발생과 안전사고, 리콜 등의 부담이 있어 신규 업체 진입이 용이하지 않은 만큼 단기간 공급량 확대가 어려운 품목이다.

파운드리 업계 1위를 차지하고 있는 대만 TSMC 외 대체 파운드리 업체를 찾아 다시 칩을 생산하려면 최소 1년 이상이 소요된다.

미국과 독일, 일본 등 주요 자동차 생산국도 대만 정부에 TSMC 차량용 반도체 증산 협력을 요청한 이유다.

따라서 협회는 수급 차질 장기화에 대비하기 위해 삼성전자, DB하이텍 등 국내 파운드리 업체를 통한 대체 생산 역량 확보도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장기적으로는 국내 팹리스와 파운드리, 자동차 업계 간에 협력하는 산업 생태계를 조성해 해외 의존을 줄여갈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또 차량용 반도체는 국내 파운드리 업체의 주력 생산 품목이 아니기 때문에 정부의 신규투자 인센티브, 세제 지원 등이 필요할 것으로 봤다.

정만기 협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위기가 완전히 해소되지 않은 상황에서 차량용 반도체 공급 차질은 우리 자동차 업계 일부의 위기를 확산시킬 우려가 있다"며 "장기적으로 국내 자동차 업계와 팹리스, 파운드리 업계 간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해 국내 차량용 반도체 개발과 생산 역량을 확충해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