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선박 9척 5400억 수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 한국조선해양 제공]
<[사진= 한국조선해양 제공]>

한국조선해양은 아시아, 유럽 및 아프리카 소재 선사들로부터 30만톤급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3척, 4만㎥급 중형 액화석유가스(LPG) 운반선 2척, 5만톤급 중형 PC선 3척, 1800TEU급 컨테이너선 1척 등 총 9척을 5400억원에 수주했다고 22일 밝혔다.

수주 VLCC는 길이 328m, 너비 60m, 높이 29.6m다. 현대삼호중공업에서 건조돼 2022년 하반기부터 순차 인도된다. 나머지 선박은 현대미포조선과 현대베트남조선에서 건조된다. 각각 2022년 상반기, 2023년 하반기 인도 예정이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앞선 기술력과 풍부한 건조 경험을 바탕으로 고품질 VLCC를 인도, 고객 신뢰를 얻고 있다”면서 “고객 요구를 반영한 기술 개발을 지속해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류태웅 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