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산업진흥원' 개소…민·관, 탄소 소재 혁신에 힘모은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탄소소재 융·복합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민·관 협력 거점이 마련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4일 전북 전주시에서 '한국탄소산업진흥원' 개소식을 열었다. 기존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이 개정된 탄소소재법에 따라 진흥원으로 지정됐다. 산업부는 그동안 법정 위원회인 운영준비위원회를 통해 진흥원 지정·운영준비를 위한 각종 제반사항을 추진했다.

진흥원은 앞으로 '글로벌 톱3 탄소소재 산업 강국 도약' 목표 아래 탄소소재 융·복합 산업 전담 지원기관 역할을 수행한다. 국내 탄소 관련 역량을 결집해 수요산업 연계를 통한 시장 창출, 탄소 전문기업 육성 및 시장진출 지원 등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

'탄소산업진흥원' 개소…민·관, 탄소 소재 혁신에 힘모은다

산업부는 이 날 행사에서 '탄소소재 융·복합 산업 종합 발전전략'을 발표했다. 우수한 물성을 가진 탄소소재를 중심으로 관련 산업·기술 융·복합을 통해 새로운 성장동략을 마련하기 위한 방안을 담았다.

산업부는 탄소소재 적용으로 시너지 창출이 예상되는 '5대 핵심 수요산업(모빌리티, 에너지·환경, 라이프케어, 방산·우주, 건설·사회간접자본(SOC))'와 '18대 중점분야'를 설정하고 수요 산업 별 맞춤형 정책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수요 산업별 분과로 구성된 민·관 협의체 '탄소소재 융·복합 얼라이언스'를 중심으로 업종별 사업모델을 발굴한다. 기존 시장 확대를 위한 실증지원과 신규 시장 창출을 위한 유망기업 육성, 산업기반 조성을 위한 플랫폼 고도화에도 나선다. 자립화가 미흡한 소재·부품·장비(소부장) 등에서 비용절감, 공정최적화 등을 추진해 완성형 글로벌가치사슬(GVC)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날 '탄소소재 융·복합산업 얼라이언스'의 제1호 프로젝트인 '미래형 도심자동차(PAV) 분야 공급기업-수요기업 간 연대와 협력 공동선언식도 진행됐다.

박진규 산업부 차관은 “진흥원은 '코로나-저성장 시대'에 연대와 협력으로 신성장동력을 창출하는 중요 계기가 될 것”이라면서 “탄소소재 융복합산업 전담기관으로 조기 안착시켜 산업 간 융·복합 시너지를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