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서울 디지털 화폐로 행정 속도"...사각지대 해소 가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서울형 디지털 화폐 'KS코인'을 서울시 복지 행정에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사회취약층과 소상공인 지원에 KS코인을 사용하고, 해당 지원금의 사용처 및 유통 현황을 바로 파악해 개선점을 도출한다는 구상이다. 디지털 화폐를 이용해 서울 시정에 속도를 더하기 위함이다.

박영선, "서울 디지털 화폐로 행정 속도"...사각지대 해소 가능

박 예비후보는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블록체인 기반 KS코인을 활용하면 복지 및 지원 관련 행정을 좀 더 신속하게 추진할 수 있다”면서 “유통 과정도 투명하게 밝힐 수 있어 지원 사각지대를 파악하고 곧바로 개선 대책을 마련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KS코인은 박 예비후보의 서울시 경제 관련 주요 공약 가운데 하나다. 박 예비후보는 블록체인 디지털 화폐 KS코인을 원화에 기반을 둔 '스테이블 코인'으로 유통하겠다는 구상을 밝혀 왔다.

이보다 앞서 지난 23일 청년 창업·일자리 관련 정책 공약 발표에서는 강남 지역에 블록체인 클러스터를 조성해 KS코인 유통 시범지역으로 선정하고, 나아가 온·오프라인 상점 이용 및 지방세 납부 등에도 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밑그림을 제시했다.

박 예비후보는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시절의 경험을 통해 디지털 화폐 유통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박 예비후보는 “중기부 공무원들이 버팀목 자금을 준비하는데 1개월 이상의 기간이 필요했다”면서 “디지털화폐가 유통되면 블록체인을 통해 자금이 계속 추적되고, 소상공인들의 매출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 시장경제에 디지털 화폐 유통 과정에서 취합되는 빅데이터를 분석, 핀셋 행정 정책을 편다는 계획이다.

기업과 서비스의 성장에 따른 이익을 참여자들의 기여도에 따라 배분하는 프로토콜 경제에서도 KS코인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상호간 거래가 투명해지고, 플랫폼 서비스의 경우 종사자들의 기여도를 추적·파악할 수 있는 만큼 특정 계층에 수익이 몰리는 것을 막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 KS코인의 경우 송금 및 결제 수수료가 없는 만큼 시장거래 혁명과 함께 소상공인 영업 환경 개선 효과도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박 예비후보는 “시장에 블록체인이 연결되면 정책 대상을 선별하고 맞춤형 대책을 마련하는 행정력이 빨라진다”면서 “KS코인 활용은 서울을 글로벌 디지털 경제 수도로 만드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정형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