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기업금융 재분류...금융위 '기업금융 혁신 플랫폼'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도규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업금융 현황과 리크스 요인 점검회의를 비대면 화상회의로 진행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도규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업금융 현황과 리크스 요인 점검회의를 비대면 화상회의로 진행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가 변화하는 경제·산업구조를 반영한 산업분류와 기업금융분류 기준을 마련하고 관련 데이터를 통합·관리·분석하는 플랫폼 구축을 추진한다.

금융위원회는 3일 도규상 부위원장 주재로 기업금융 현황과 리스크 요인 점검회의를 영상으로 개최하고 이같은 내용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금융위 부위원장과 금융안정지원단장, 금융감독원, 신용정보원 등 유관기관, 산업은행과 기업은행 등 금융기관 관계자가 참석했다.

도규상 부위원장은 “금융권에서 사용하는 산업분류 체계로는 빠르게 변하는 산업·기술 변화와 융·복합 트렌드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며 “산업동향과 급격한 기술변화에 대한 금융권 이해가 다소 부족해 기업 혁신에 충분한 자금을 공급하는데 제약이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고 언급했다.

또 “'혁신기업 지원을 위한 기업금융 플랫폼'을 구축해 기업의 선제적 재도약 노력을 적극 지원할 수 있는 주춧돌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금융위는 경제·산업구조 변화를 제대로 반영할 수 있는 체계적 산업분류와 기업금융분류 기준을 마련할 방침이다. 이 기준에 따라 다양한 기업금융 데이터와 산업 업황 데이터를 통합·관리·분석하는 플랫폼을 구축해 자금을 효과적으로 지원하고 리스크 관리를 함께 지원할 방침이다.

도 위원장은 “기업금융 플랫폼으로 기술 변화 등 산업 생태계에 대한 금융권 이해를 높이고 혁신 분야에 자금이 적극 지원되도록 하겠다”며 “특히 디지털과 그린 중심의 경제 대전환 노력에 맞춰 혁신기업을 발굴하고 적극 자금을 지원하는 중요한 토대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산업분류와 기업금융분류에 기초한 플랫폼은 기업금융 정책의 토대”라며 “기업금융의 산업간 효율적 재원배분 기능을 제고하는 시발점인 만큼 금융권과 관계부처가 협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