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이 카카오, 삼성 세탁기 실행해줘"..삼성-카카오엔터 스마트홈 맞손

삼성전자 모델이 수원 삼성전자 디지털시티 프리미엄하우스에서 삼성 공기청정기 비스포크 큐브 에어와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스마트 스피커 미니헥사, 미니링크 를 소개하고 있다.(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모델이 수원 삼성전자 디지털시티 프리미엄하우스에서 삼성 공기청정기 비스포크 큐브 에어와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스마트 스피커 미니헥사, 미니링크 를 소개하고 있다.(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세탁기, 공기청정기 등 가전이 카카오 인공지능(AI) 플랫폼과 연동돼 작동된다. 통신사, 정보기술(IT) 기업 등과 협업해 AI 스피커를 활용한 삼성전자의 스마트홈 생태계 구축 전략이 강화된다.

삼성전자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 스마트홈 사업 강화를 위한 전략적 협력 관계를 구축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협력에 따라 삼성전자 주요 스마트 가전제품은 카카오엔터프라이즈 AI 플랫폼 '카카오 i(아이)'와 연동된다. 소비자는 카카오 아이가 탑재된 △헤이카카오 앱 △카카오홈 앱 △스마트 스피커 '카카오미니' '미니헥사' '미니링크' 등을 이용해 삼성 '스마트싱스'에 연결된 가전제품을 작동할 수 있다.

가령 스마트 스피커에 “헤이 카카오, 건조기 AI 맞춤 코스 실행해줘”와 같은 음성 명령을 내리거나 카카오톡 채널에서 챗봇 대화로 가전제품을 작동하는 방식이다. 세탁기 세탁 종료 시점이나 공기청정기 필터 수명 정보 등을 알림 기능으로 전송받을 수도 있다.

카카오 아이 플랫폼과 연동할 수 있는 삼성전자 제품은 세탁기, 건조기, 공기청정기, 로봇청소기 등 네 가지다. 상반기 내 에어컨, 에어드레서, 식기세척기 등 지원 제품을 추가한다.

이번 협력은 삼성전자의 스마트홈 플랫폼 생태계 확산이라는 전략과 스마트 스피커 등 AI 플랫폼 고객 확보라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목표가 맞아떨어져 이뤄졌다. 글로벌 가전 선두기업인 삼성전자는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해 가전을 연동·작동하는 스마트홈 플랫폼 강자기도 하다. 모바일인덱스HD에 따르면 올해 1월 기준 국내 홈 IoT 활성 사용자 수는 삼성전자 스마트싱스가 531만명으로, 압도적 1위를 기록했다. 자사 플랫폼 확산과 동시에 SK텔레콤, KT, 구글, 아마존, 카카오 등 AI 플랫폼과 연동해 자사 가전을 작동하는 스마트홈 생태계 확산도 지속한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스마트홈 플랫폼 연동 첫 파트너로 삼성전자와 손잡았다. 국내 1위 스마트홈 플랫폼과 연동해 AI 스피커 등 고객 확보에 속도를 내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박찬우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카카오와 협력으로 삼성전자 가전제품 소비자는 한층 편리한 스마트홈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양사가 쌓아 온 AI 기술 노하우를 바탕으로 소비자가 새로운 가치를 체험하도록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함승완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전무는 “이번 협력으로 카카오 아이를 더 다양한 일상 속 공간에서 만날 수 있게 됐다”면서 “더 많은 고객이 일상 혁신을 경험하도록 삼성전자와 지속적인 협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용철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