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직속 신남방특위, 신남방국가에 친한 인재 양성, 과학기술·ICT 기반 산업발전 공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복영 청와대 경제보좌관, “작년 주춤했지만, 올해는 신남방정책 빈틈없이 추진해야”

박복영 신남방특위 위원장
<박복영 신남방특위 위원장>

대통령 직속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는 4일 2021년도 첫 번째 전체회의를 개최하고 친한 인재 양성 및 한국형 교육 경험·모델 공유와 과학기술·ICT 기반의 산업발전 경험 공유키로 했다.

또 신남방 ODA 5대 중점 프로그램 추진 및 고위급 교류를 강화하는 한편, 방역 경험·지식 공유 및 백신·치료제 국제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신남방특위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박복영 위원장(대통령비서실 경제보좌관) 주재로 정부위원 및 민간위원, 그리고 기타 신남방정책과 관련된 부처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제8차 전체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은 신남방정책플러스 체계화를 결정했다.

이날 회의는 외교부와 산업통상자원부, 기획재정부, 교육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 여성가족부 등 관계 부처 관계자등이 참석했다. 작년 11월 한-아세안 정상회의 계기 발표된 신남방정책플러스 체계화를 위해 7개 이니셔티브별 추진계획과 함께 각 부처의 2021년도 신남방정책플러스 추진계획을 검토했다. 다문화가족 분야 신남방정책도 추가 보강했다.

교육부는 올해 장학사업 등 교류 확대를 통해 친한 인재를 양성하고, 신남방 지역 원격교육 체제 구축을 지원하는 등 한국형 교육 경험 및 모델을 공유한다. 신남방 지역 출신 정부초청 장학생을 480명 선발할 계획이며, 한국의 원격교육 경험을 공유하기 위해 신남방 지역 교원과 정책가 140명을 대상으로 이러닝 역량 강화 연수를 실시한다. 또 교육 한류 확산을 위해 캄보디아, 라오스 등 신남방 지역 8개국 319개 정규 초·중등학교에서 한국어를 배울 수 있도록 지원한다.

과기부는 과학기술 ICT 기반의 산업발전 경험을 신남방 국가와 공유한다. 최근 급속한 디지털경제 전환에 공동 대응하기 위한 협력을 중점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한국형 과학기술 기반 산업화 모델인 한-베트남 과학기술연구원(VKIST)이 올해 상반기 준공될 예정이며, 베트남 과학기술정책 혁신의 기반이 될 과학기술 정보분석시스템 구축도 지원한다. 신남방 국가와의 과학기술 공동연구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 5G 확산을 위해 한-아세안 간 5G 대화협의체 설립을 추진하는 한편, 한국과 아세안 국민이 함께 참여해 5G 기반 디지털콘텐츠를 제작하고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한-아세안 ICT융합빌리지도 부산 해운대에서 본격 운영한다.

외교부는 신남방 ODA 5대 중점 프로그램인 △한-아세안 금융협력센터 개소(무역투자·인프라) △아세안 보건역량 강화를 위한 맞춤형·패키지형 지원(보건안보) △신남방국가 해양오염 대처 역량 지원(비전통안보) 등의 사업을 중점 추진한다.

복지부도 장기적으로는 미래 신종 감염병에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보건·의료 ODA 사업을 확대한다. 의료인력 연수 프로그램 강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코로나 19 대응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 한국 의료의 신남방 지역 진출 전략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특히 우리나라의 강점인 ICT 기반 의료시스템의 구축 및 진출을 촉진하는 등 기업 현지 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박복영 신남방특위 위원장은 “미 바이든 정부 이후 미·중 긴장 양상이 트럼프 정부 때와 기조가 크게 다르지 않은 가운데 신남방 지역의 전략적 중요성과 우리나라의 신남방정책에 대한 세계 각국의 관심이 어느 때보다 커지고 있다”며 “작년 신남방 국가와의 인적 교류와 교역은 일시적으로 줄었지만, 올해부터는 모멘텀을 잃지 않고 기존 계획했던 사업들을 연속성있게 추진함으로써 상호 신뢰를 확보해 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