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車 반도체' 키운다…내년까지 핵심 R&D에 2047억 투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가 차량용 반도체 산업 역량을 강화하는데 팔을 걷었다. 글로벌 수급난 극복 대책은 물론 차세대 미래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중장기 전략을 마련했다.

정부는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6차 혁신성장 빅3(시스템반도체·미래차·바이오) 추진회의에서 관계부처 합동으로 '차량용 반도체 단기 수급 대응 및 산업역량 강화 전략'을 발표했다.

이번 안건에는 지난 4일 출범한 '미래차-반도체 연대·협력 협의체'에서 논의된 △차량용 반도체 단기 수급 대응 △중장기 산업역량 강화 △자동차-반도체 기업 간 연대·협력의 구체적 추진방안 등을 담았다.

업계 관계자는 “예상보다 빠른 자동차 수요 회복과 반도체 전반의 초과 수요·공급 등으로 차량용 반도체 품귀가 발생했다”면서 “최소 3분기까지 수급차질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정부는 차량용 반도체 수급위기 극복을 위해 해외 긴급조달을 지원하기로 했다. 국제사회와 협업을 강화하는 한편 통관·물류 등을 뒷받침할 계획이다.

차량용 반도체 조달 관련 출·입국 시 격리면제 신속심사를 적용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질병관리청은 차량용 반도체 구매·조달 등 필수목적 출국 기업인에 대한 코로나19 예방접종 세부기준을 마련 중이다.


단기 대체공급 가능한 차량용 반도체를 발굴하는데도 힘을 쏟는다. 정부는 차량용 반도체의 조기 성능·인증을 지원해 신속한 사업화와 자립화를 유도한다. 자동차기업과 반도체기업 간 소재·부품·장비(소부장) 협력모델을 발굴해 패키지 지원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중장기적으로는 국내 차량용 반도체 산업역량을 극대화하는데 집중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내년까지 미래차 핵심 반도체 연구·개발(R&D)에 총 2047억원을 투입한다.

신소재 기반 차세대 전력 반도체 기술역량 강화하는 한편 기능안전·신뢰성 테스트 인프라를 구축하는데도 힘을 쏟는다. 양산 전 시제품 제작과 파운드리 인프라 증설 투자에도 힘을 보탤 계획이다.

정부 관계자는 “차량용 반도체는 미래차 경쟁력의 핵심이자 차세대 먹거리 산업”이라면서 “오는 4분기까지 차량용 반도체 자립화 촉진을 위한 민·관 합동 중장기 기술로드맵을 수립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