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비소프트, 넥사크로 플랫폼 내 IoT 기술력 강화와 통합 플랫폼 개발 병행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투비소프트, 넥사크로 플랫폼 내 IoT 기술력 강화와 통합 플랫폼 개발 병행 추진

기업용 사용자인터페이스(UI)·사용자경험(UX) 플랫폼 전문기업 투비소프트(대표 조강희·이경찬·장선수)가 넥사크로 플랫폼 내 사물인터넷(IoT) 기술 경쟁력 강화와 통합 IoT 플랫폼 개발을 병행 추진한다.

특히 스마트팩토리를 겨냥해 타 전문기업과의 상생협력에 기반을 둔 플랫폼 개발과 저변 확대를 적극적으로 추진한다. 이후 다양한 4차 산업혁명 선도분야 산업군을 위한 토털 솔루션 제공에 주력할 방침이다.

시장조사업체 마켓&마켓에 따르면, 해외 생산기지의 자국 복귀(Reshoring) 효과로 국내 스마트팩토리 시장 규모가 지난해 78억 달러(약 8조원)에서 2022년 128억 달러(약 14조원) 규모로 커질 전망이다. 이 수치는 아시아 지역에서는 중국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성장전망치(12.2%)다.

현재 투비소프트는 개발연구소의 IoT 전담 조직을 확대해 넥사크로 플랫폼 내 IoT 관련 기술을 고도화하고 있다. 또 넥사크로 플랫폼에 기반을 두고 센서 등이 포함된 IoT 프레임워크와 개발도구인 IoT 스튜디오를 기술검증(PoC) 중이다.

투비소프트 관계자는 “통합 IoT 플랫폼 첫 도입을 스마트팩토리 분야로 선택한 이유에 대해 많이 사용되고 있는 제조실행시스템(MES)이 넥사크로 플랫폼에 기반을 두었거나 현업에서 넥사크로 플랫폼 기반 개발을 선호하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대형 제철사가 공장 내 유해물질 관리 시스템을 넥사크로 플랫폼에 기반을 두고 구축한 사례나 다수의 공정관리 시스템 개발 시 기존 시스템과의 유지보수 효율성 제고를 위해 넥사크로 플랫폼을 적용한 사례가 다수 있다.

또 MES는 생산계획과 실행의 차이를 줄이기 위해 공장 내 모든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이를 통해 통합관리를 가능케 한다. 그만큼 UI·UX 기술력이 MES 도입효과를 좌우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넥사크로 플랫폼 기반 IoT 프레임워크에선 공정과정 모니터링 및 통제정보, 설비 제어, 품질정보 관리, 자재 투입이나 인력 관리 등 생산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정보를 송신한다.

또 IoT 스튜디오를 활용하면 기존 시설이나 IoT 센서는 물론 운영 중인 MES와도 더 쉽고 신속하게 마이그레이션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유지보수 이슈에 대해서도 능동적인 대응이 가능하다.

투비소프트 관계자는 “대다수 MES가 넥사크로 플랫폼을 적용하거나 자바스크립트에 기반을 두고 개발되는 사례가 많아 운영·관리 인력들이 투비소프트 IoT 플랫폼에도 익숙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전력선 통신(PLC)에서도 IoT 기반 인프라 구축으로 전환시 시스템 개발 이슈에도 유연한 대응이 가능해져 괄목할만한 업무생산성 효과를 얻을 수 있다.

투비소프트 관계자는 “디스플레이 패널 제조환경을 스마트팩토리로 구축하려는 국내 유수의 제조사와 협력해 실증단지를 구축할 계획”이라며 “이곳을 통해 투비소프트만의 IoT 기술력으로 차별화된 스마트팩토리 구축이 가능하다는 점을 직접 선보이겠다”고 덧붙였다.

이경찬 투비소프트 대표는 “최근 대외적으로 경쟁력을 인정받은 공간시각관리 기술까지 확보하면서 투비소프트 IoT 기술력이 한층 강화됐으며 곧 가시적인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에서도 경쟁력을 확보해 다양한 4차 산업혁명 분야에서의 차별화된 UI·UX 기술력을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