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방위, 중국·러시아·우즈벡과 FTA 추진...전자정부·신산업·환경 협력도 증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에경연, 수소경제 전환 위한 러시아와의 수소 공급 경쟁력 높아...한-러 수소 협력 제언

권구훈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이 31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9차 전체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북방위 제공
<권구훈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이 31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9차 전체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북방위 제공>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위원장 권구훈)는 31일 2021년 첫 전체회의를 갖고 중국, 러시아, 우즈베키스탄과의 자유무역협정(FTA)을 추진키로 했다. 또 북방국가와의 전자정부·미래 신산업·환경 분야 협력을 강화키로 했다.

북방위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권구훈 위원장 주재로 민간위원, 정부위원 및 유관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9차 전체회의를 개최하고 △최근 대외여건 변화와 2021년 신북방정책 추진방향 △부처 및 지자체 2021년 신북방정책 업무계획 △해외 수소 공급망 구축을 위한 한-러 협력방안 등을 마련했다.

권 위원장은 “포스트코로나 시대 디지털·그린 경제로의 전환에 대응하기 위해 신북방지역 국가별 특성과 수요에 맞는 새로운 협력이 필요하다”며 “한반도 주변 정세와 불확실성이 커지는 상황일수록 경제협력과 평화 정착 시너지를 창출, 한반도 신경제 관련 국가간 협력 모멘텀을 유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북방위는 올해 중 북방국가 정상 한국방문을 추진하는 한편, 고위급 교류를 활성화하기로 했다. 중국과 러시아, 우즈베키스탄과 FTA도 추진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연말 무역의날 행사에 참석해 “막대한 잠재력을 가진 신남방, 신북방 국가를 중심으로 FTA 네트워크를 더욱 넓혀가겠다”고 밝힌바 있다.

하반기에는 북방포럼 개최해 경제·외교 이슈를 통합 점검한다. 또 러시아 연해주 산업단지와 중국 창춘시에 조성 중인 한-중 국제협력시범구 추진을 통해 우리 기업의 현지 진출 기반도 마련키로 했다. 신북방 수교 3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구성 및 전자정부·미래 신산업 협력·환경 협력도 확대키로 했다. 더불어 국제철도협력기구(OSJD) 참여와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국제포럼 개최도 결정했다. '한-러 펀드' 등 금융·혁신 플랫폼을 활성화하고 북방국가 중앙은행과 협력도 강화한다.

장순웅 북방위 과장은 “올해 북방위는 연내 중점과제 위주로 성과 가시화에 주력하고, 국제 제재 등 현실적 한계로 당면 성과 도출이 어려운 과제는 중장기적 협력기반을 조성하기 위한 노력을 병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기존 신북방 추진과제를 8대 분야와 70개 중점과제로 재분류했다.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가 31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제9차 전체회의를 갖고 2021년 신북방 정책을 마련했다. 북방위 제공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가 31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제9차 전체회의를 갖고 2021년 신북방 정책을 마련했다. 북방위 제공>

한편 이날 회의에서 에너지경제연구원은 정부 수소경제 추진 구상에 발맞춰 '해외 수소 공급망 구축을 위한 한-러 협력방안' 연구결과의 정책 제안을 발표하고 한-러간 수소협력 우선 추진을 제언했다. 러시아가 수소를 생산·공급할 잠재력이 크다고 판단했다. 해외 수소 공급 경제성의 핵심 요소인 지리적 인접성 등을 고려하면 비용적 측면에서도 러시아와의 수소 협력 필요성이 높다는 설명이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