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트론, 5G 모듈·단말 사업 확대…"퀄컴 X65·X62 기반 제품군 확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파트론, 5G 모듈·단말 사업 확대…"퀄컴 X65·X62 기반 제품군 확장"

파트론이 5세대(G) 이동통신 모듈 사업을 강화한다.

파트론은 퀄컴 스냅드래곤 X65와 X62 5G 칩을 탑재한 모듈과 단말기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X65와 X62는 5G 단독모드(SA)를 비롯해 6㎓ 이하 대역과 밀리미터파 대역을 지원하는 퀄컴의 최신 통신 칩이다.

특히 X65는 5G 이동통신 융합서비스 표준규격 '3GPP 릴리즈16'에 대응하는 최초의 모뎀 및 무선주파수칩(RF)으로 구성됐다.

퀄컴 스냅드래곤 X65 5G 모뎀과 RF.<사진=퀄컴>
<퀄컴 스냅드래곤 X65 5G 모뎀과 RF.<사진=퀄컴>>

파트론은 퀄컴 칩을 활용해 단말기(CPE), 핫스팟, 라우터 등을 만들어 국내외 통신사에 판매할 계획이다.

퀄컴 칩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라이선스를 맺어야 한다. 국내 대기업을 제외하고 중견·중소기업이 퀄컴 통신 칩을 다수 활용하는 건 쉽지 않다. 그 만큼 많은 투자가 필요하다.

파트론은 지난해 스냅드래곤 X55 기반 모듈과 단말기를 출시한 바 있는데 이번에는 퀄컴 최신 칩으로 제품군을 확장했다.

파트론은 확대된 라인업을 통해 국내외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회사는 LG유플러스와 협력해 금오공대에서 파트론이 만든 CPE를 운용 중인 데 이어, 5G 밀리미터파 핫스팟을 개발해 올해 말 LG유플러스에 공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해외에서는 미국 유무선 라우터 및 모뎀 전문 회사와 협력을 논의 중이며, 중남미와 중동 시장 진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종구 파트론 대표는 “5G 모듈 및 단말 사업을 국내외에서 지속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권오형 퀄컴코리아 사장은 “모바일 네트워크 장비 업계에서 기술력을 보유한 파트론과 협력하게 돼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파트론이 퀄컴칩을 이용해 만든 5G 단말기(CPE)
<파트론이 퀄컴칩을 이용해 만든 5G 단말기(CPE)>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