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 1분기 미국서 700억원 수주고 기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한전선이 미국에서 초고압 케이블을 설치하고 있다<사진=대한전선>
<대한전선이 미국에서 초고압 케이블을 설치하고 있다<사진=대한전선>>

대한전선은 지난 1분기 미국 동부 뉴욕과 펜실베니아, 서부 캘리포니아, 아이다호 지역 등에서 700억원의 수주고를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제품군도 중압(MV) 케이블부터 345㎸ 초고압(EHV) 케이블 및 접속재까지 다양하다.

대한전선은 최근 뉴욕에서 140억원 규모의 138㎸ 케이블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맨홀과 관로 등 기존 인프라를 유지하면서 케이블 및 시스템을 교체하는 특수한 방법이 사용됐다. 40년 이상 노후화된 전력 인프라가 산재한 미국 도심에서 지속적으로 활용될 가능성이 높다는 설명이다.

대한전선은 기존 제품 중심의 영업에서 탈피하고 고객 니즈를 발굴해 솔루션을 제시하면서 수주를 확대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2015년 430억원 규모였던 미국 시장 연매출은 2020년 2070억원 규모로 5배 가량 성장했다. 대한전선은 또 미국 5대 전력 회사인 PG&E의 품질 우수 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코로나19 팬데믹에서도 대한전선의 영업 전략 및 기술력으로 미국에서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면서 “바이든 정부의 인프라 투자 계획 및 신재생에너지 정책 등과 관련해, 미국 내 케이블 수요가 급속도로 확대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김지웅기자 jw031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