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人사이트]이혜영 그로우 대표 "비대면 시대 '에듀테크'로 돌파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혜영 그로우코퍼레이션 대표

[人사이트]이혜영 그로우 대표 "비대면 시대 '에듀테크'로 돌파구"

'비대면 시대에 교육은 어떻게 진행할까.'

이 물음에 이혜영 그로우코퍼레이션 대표는 '생방송 수업'에서 답을 찾았다고 했다. 그로우코퍼레이션은 라이브 강의'grow(그로우)'를 온라인 서비스하는 에듀테크 기업이다.

작년 말 첫 론칭 후 대학입시 강의부터 내신 교육, 직장인 자기개발, 재테크, 평생학습까지 다양한 교육 콘텐츠를 발굴해 라이브를 기반으로 양방향 소통형 교육을 제공한다.

교육 분야는 코로나19 이후 유례없는 난관에 부딪혔다. 학생과 학부모뿐 아니라 교사들까지 작년 제대로 교육이 이뤄지지 않아 학습 격차는 커지고 관리 사각지대가 생기는 등 문제가 발생했다.

이 대표는 급격하게 변하는 교육환경이 오히려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봤다. 이를 에듀테크 활성화의 기회라고 판단해서다.

이 대표는 “코로나로 촉발된 디지털전환 시대는 그간 우리의 교육 현실과 문제점을 드러내며 새로운 해결책에 대한 필요성도 부각시켰다”면서 “에듀테크의 다양한 시도와 교육제도의 개선이 맞물리면 교육 디지털화를 선도할 수 있다는 확신이 들었다”고 말했다.

사실 에듀테크에 대한 관심은 수년 전부터 제기됐다. 필요성은 있었지만 확산 속도는 더뎠다. 그동안 비대면 교육은 이러닝, 스마트러닝 학습수단(인터넷·스마트기기)에 중점을 두고 있어 단순 온라인 강의를 벗어나기 어려웠기 때문이다.

비대면 교육 2년차에 접어들면서 학습 동기 부족, 기초 학력의 미달 등 여러 요인이 있지만 비대면 수업의 가장 큰 과제는 커뮤니케이션과 학습관리 부재다.

예를 들어 대면 수업에서는 교사와 학생이 눈을 맞추며 소통할 수 있고 쉬는 시간에 모르는 문제를 질문하는 등 상호 간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다. 하지만 온라인에서는 직접적인 의사소통이 불가능하다.

이 대표는 이 같은 점에 착안해 양방향 의사소통 문제를 개선한 실시간 강의 서비스 '그로우'를 만들었다.

그로우는 정승제, 이지영 등 국내를 대표하는 스타강사의 생생한 라이브 강의를 제공한다. 현장강의와 동일한 수준급 강의와 학습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일방적인 교육을 넘어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데이터와 소프트웨어(SW)를 기반으로 학습자에 대한 분석과 의사소통, 정보관리를 통해 학습 성과를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 대표는 “그로우에서는 수업하며 바로 질문이 가능하고 강사가 실시간으로 답변을 해준다”면서 “강사들은 이러한 학생들의 요구사항을 실시간으로 반영한 유연한 수업을 진행해 학습격차를 줄이는 효과적 대안으로 각광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로우는 누구나 쉽게 강의를 개설해 판매할 수 있고 누구나 강의를 들을 수 있도록 한 오픈 플랫폼 형태다. 이 대표는 이를 활용해 앞으로 중·고등 교육뿐 아니라 재테크, 직무교육 등 성인들을 위한 다양한 수업으로 확장해 갈 계획이다.

이 대표는 “고객 생애주기에 따라 필요한 강의를 추천하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면서 “강의를 제공하는 강사와 강의를 수강하는 학습자가 모두 만족하는, 쉽고 편리한 플랫폼이 되도록 다양한 편의 기능을 더욱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효주기자 phj20@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