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SAS-4 표준 서버용 SSD 출시...6세대 V낸드 적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 신규 SSD PM1653.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신규 SSD PM1653.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최신 SAS-4 표준을 지원하는 서버용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PM1653'을 출시했다고 27일 밝혔다.

시리얼 어태치드 SCSI(SAS)는 서버나 대형 컴퓨터 스토리지 장치에 쓰이는 고속 데이터 전송 인터페이스다. SAS-4는 SAS-3에 비해 약 2배 향상된 22.5Gbps 속도를 지원한다.

삼성전자가 출시한 PM1653은 6세대 128단 V낸드가 처음으로 적용된 초고속 서버 전용 SAS-4 SSD다. 800기가바이트(GB)부터 최대 30.72테라바이트(TB)까지 고객 수요에 맞춘 다양한 용량으로 출시됐다.

또 이번 제품은 임의읽기 성능을 업계 최고 수준인 800K IOPS(초당 데이터 교환 횟수)로 구현했다. 연속읽기 성능도 이전 세대 제품에 비해 약 2배 향상된 4300MB/s를 제공한다.

이번 제품은 SAS-4 표준뿐 아니라 SAS-3을 비롯한 이전 표준의 인터페이스도 함께 지원한다. 사용자들이 엔터프라이즈 서버를 보다 유연하게 운영할 수 있다.

아울러 듀얼포트를 지원하는 PM1653은 한 포트에서 장애가 발생하면 다른 포트로 서비스가 가능해 서버 운영 안정성을 높여 준다.

삼성전자는 고객들이 스토리지 시스템을 SAS-4 표준으로 편리하게 업그레이드 할 수 있도록, 호스트 버스 어댑터(HBA) 기업인 브로드컴과 함께 협력하고 있다.

박광일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전무는 “삼성전자 SSD는 엔터프라이즈 서버 시장에서 중요한 보안성에 대해 미국 국립표준기술연구소(NIST)의 인증을 받은 바 있다”며 “향후 차별화된 스토리지 솔루션으로 고객과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장조사업체 옴디아는 서버용 SSD 시장이 2020년부터 2025년까지 연평균 약 8.7% 성장하며 260억달러(약 29조원) 규모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