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DS부문 우수 협력사에 632억원 인센티브 지급하기로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 DS부문 상생협력센터 김창한 전무(맨 왼쪽)가 화성엔지니어링 류성목 대표(왼쪽 두번째부터), 서강이엔씨 김정식 과장, 화성엔지니어링 김도형 전무, 서강이엔씨 김현석 사원 등 DS부문 협력사 직원들과 지난해 상반기 인센티브 지급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DS부문 상생협력센터 김창한 전무(맨 왼쪽)가 화성엔지니어링 류성목 대표(왼쪽 두번째부터), 서강이엔씨 김정식 과장, 화성엔지니어링 김도형 전무, 서강이엔씨 김현석 사원 등 DS부문 협력사 직원들과 지난해 상반기 인센티브 지급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올해 DS 부문 우수 협력사에 632억원 인센티브 지급을 결정했다고 29일 공시했다.

회사는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에 632억원을 출연, DS부문 상주 1·2차 협력 중소기업 269개사 중 일정 등급 이상의 평가를 받는 협력사에 지원금을 줄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올 상반기와 하반기에 협력사 사업장 안전 관리와 품질 수준 등을 평가하고, 오는 7월과 내년 2월 인센티브를 지급한다. DS부문 상주 협력회사 전체에 대한 지급 규모는 880억원을 예상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협력사와 동반 성장하자는 취지로 생산성, 안전 목표를 달성한 협력사들에 매년 두 차례씩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반도체 협력사 인센티브'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이 제도는 2010년 처음 도입됐고, 2018년부터는 지급 대상이 1차 협력사뿐 아니라 2차 협력사까지로 확대됐다. 지난해는 총 777억2000만원이 지급됐다.

삼성전자는 2010년 제도 도입 이후 지난해까지 11년간 총 4254억원을 협력사에 인센티브로 지급했다.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