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혜숙 후보자 "28㎓ 대역 5G 장비·서비스모델 부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28㎓ 대역 5세대(5G) 이동통신망 구축과 관련, 서비스모델이 부족하고 장비 성숙도가 높지 않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임 후보자는 28㎓와 관련, 연말까지 상황을 지켜본 이후에 신중하게 정책방향 전환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임 후보자는 4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28㎓ 대역의 서비스 모델이 없고, 단말을 연결하는 미래차 서비스 등도 모델이 확실치 않고, 장비 성숙도도 높지 않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8㎓ 대역에서 1만5000대 기지국을 구축하면 소비자용(B2C) 서비스가 가능한가”라며 “3.5㎓에서 서비스를 완벽히 구축하고 28㎓는 기업용서비스(B2B)에서 활로를 찾아야 한다”는 취지로 질의했다.

임 후보자는 “중요한 문제여서 이 자리에서 확답을 하기는 어렵고 윤 의원 취지를 살펴서 좋은 결론을 내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이는 28㎓ 대역 5G와 관련, 적극적인 서비스 활성화 의지를 피력해온 기존 과기정통부 입장과는 다소 온도차가 감지된다는 평가다.

양정숙 의원(무소속)은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이 5G 28㎓ 통신 3사 공동구축 허용 방침을 시사한 것과 관련, 의무구축 등 투자계획 점검에 대해 질의했다.

이에 대해 임 후보자는 “통신사가 약속을 어기는 것은 문제가 있지만, 28㎓ 기술이 성숙 단계는 아니어서 통신사도 기술 성숙도 등을 고려해야 할 것”이라며 “올해 말까지 지켜보고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