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대기배출사업장 6만곳 전수조사 나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환경부는 국가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의 정확도 향상을 위해 사업장 기초자료 관리 강화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이를 위해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는 올해 12월까지 전국 1~5종 대기배출사업장 약 6만곳을 대상으로 대기배출원을 전수 조사한다.

조사를 통해 대기배출사업장에서 발생되는 오염물질이 방지시설을 통과해 배출되는 과정뿐만 아니라 시설 인허가 정보, 자가측정 결과 등을 수집·검증해 정책에 활용할 예정이다.

환경부, 대기배출사업장 6만곳 전수조사 나선다

또 4년마다 수행하던 소규모사업장에 대한 대기배출원조사 기간을 단축하고, 올해부터 전체 1~5종 대기배출사업장 조사를 매년 실시하기로 했다.

1~3종 사업장은 전산에 의한 방법으로 기초자료를 수집하며, 4·5종 사업장은 전문조사원이 대기배출원조사표를 이용한 직접조사에 나선다. 또 지자체·측정대행업체를 통해 인·허가 자료, 자가측정 결과도 수집할 예정이다.

김영민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장은 “조사를 통해 사업장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이 보다 정확하게 파악되면 미세먼지 저감 정책 및 계절관리제 등 대기오염 정책 수립에 크게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이경민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