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AI로 OLED 개발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디스플레이 엔지니어가 인공지능(AI) 패널 설계 결과를 분석하고 있다<사진=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 엔지니어가 인공지능(AI) 패널 설계 결과를 분석하고 있다<사진=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대표 최주선)는 인공지능(AI) 기술로 디스플레이 패널 개발 효율성을 높이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회사는 AI 기술을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유기재료 설계' 분야에 도입했다. 기존에 엔지니어가 직접 분자구조를 바꿔가며 원하는 특성을 내는 구조를 찾았다. 하지만 AI 기술 도입으로 엔지니어가 시뮬레이션을 통해 원하는 특성 값을 찾는다. AI를 통해 100가지 유기재료 분자구조를 설계하고 특성 값을 도출할 때까지 걸리는 시간은 30초에 불과하다.

회사 관계자는 “AI가 단시간에 수많은 시뮬레이션을 해 줌으로써 엔지니어는 고부가가치 업무에 집중할 수 있어 업무 생산성이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OLED 패널 구동 회로 설계 작업에도 AI 기술을 적극 활용한다. 저해상도 패널을 설계할 때 엔지니어가 반복 도면 작업으로 원하는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 그러나 고해상도 패널의 경우, 회로 간섭 등 오작동 확률이 높아 원하는 결과 도출에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

AI 기술 활용시 64코어 중앙처리장치(CPU)를 장착한 서버용 컴퓨터 1대로 하루 64만건 구동 회로 설계와 검증이 가능하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 같은 AI 도입 성과를 전날 SID(세계정보디스플레이학회) 주최로 열린 '디스플레이 위크 2021'에서 발표했다.

김용조 CAE팀장(상무)은 “패널 개발 과정이 고도화되고 기술 난도가 올라감에 따라 디스플레이 산업에서 AI 기술의 중요성은 더욱 커지고, 적용 범위도 넓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지웅기자 jw031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