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다 “현금 걱정 없는 사회로”…임직원과 회사 철학·비전 공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핀다 “현금 걱정 없는 사회로”…임직원과 회사 철학·비전 공유

핀다(공동대표 박홍민 이혜민)는 올해를 '퀀텀 점프' 원년으로 삼고 전체 임직원 대상 회사의 철학과 비전을 공유하는 세미나를 진행했다고 25일 밝혔다.

핀다는 지난해 비교대출 서비스 성장세에 힘입어 사세가 급격히 늘었다. 임직원 수 50명을 기록, 연초 대비 1.5배 이상 증가했다. 이에 따라 신규 입사자와 기존 임직원 간 결속을 다지고 공통된 목표를 나누기 위한 장을 마련했다.

지난 21일 열린 세미나 첫 번째 세션에서는 핀다의 현재 위치와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한 철학과 비전을 공표했다. 2015년 회사 설립과 함께 현재까지 유지해온 첫 번째 비전인 '정보의 비대칭성을 해결하여 대출 시장의 비효율을 혁신하는 회사'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개인이 필요한 현금을 적시에 만들어주는 회사'로 발돋움하기로 했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핀다 스톡옵션의 가치와 행사 조건 등에 대해 설명을 진행했다. 핀다는 근속년수에 따라 개별로 스톡옵션을 부여하고 있지만, 많은 이들이 스톡옵션의 가치와 활용방법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는 측면을 고려했다. 핀다는 지난 1월 115억원 규모 시리즈B 투자 유치 과정에서 기업가치 1000억원 이상을 인정받았다.

이혜민 핀다 공동대표는 “핀다는 대출이라는 영역을 넘어서 개인이 스스로 개인의 현금 흐름을 디자인할 수 있도록 스마트한 금융 환경을 조성해주는 회사가 되고자 한다”며 “스톡옵션 등 직원보상제도도 더욱 정교하게 설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