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5G 28㎓ 대역 지하철 PoC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서울 및 수도권 지하철에 28㎓ 대역 5세대(5G) 이동통신 구축을 추진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과기정통부가 이통사에 28㎓ 대역 구축을 독려하고 있는 가운데 이는 지하철을 활용, 28㎓ 대역구축 속도를 높일 수 있다는 의도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과기정통부는 서울교통공사에 서울 및 수도권 지하철 역사 내 28㎓ 대역 5G 구축을 위한 기술검증(개념 증명, PoC)을 제안했다.

과기정통부와 이통 3사 관계자는 서울교통공사에 28㎓ 대역 PoC 진행 방안, 일정 등도 제시했다.

PoC 추진은 이통 3사의 28㎓ 대역 구축이 투자 등 현실적 문제로 여의치 않은 상황에서 정부가 앞장서서 이용자가 5G 체감 품질을 체감할 수 있는 장소를 선정해 28㎓ 대역 구축 활로를 열겠다는 의도로 분석된다.

이와 함께 이통사 투자를 유도하는 동시에 올해 말까지 이통사별 각 1만5000국 이상의 28㎓ 대역 기지국 의무 구축 부담도 줄이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PoC가 진행되면 주요 지하철 역사에 28㎓ 기지국을 시범 구축하고, 테스트 단말을 통해 속도 측정은 물론 주요 기술 구현 가능성을 타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3.5㎓ 대역 농어촌 공동 구축처럼 이통사가 28㎓ 대역 기지국을 공동 구축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통사 관계자는 “이통 3사가 실내에 28㎓ 대역을 각각 다량 구축하면 비용 효율성이 현저하게 낮아지게 된다”고 말했다.

지하철에 구축되는 28㎓ 대역은 백홀 형태로 이용하고, 열차에 라우터를 설치해 와이파이 형태로 공급하는 방안 등이 거론된다. 이는 28㎓ 대역은 고주파 특성상 회절력이 좋지 않아 전파 도달 거리가 짧은 만큼 움직임이 큰 객차에서 활용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와이파이 형태가 적합한 장소라면 28㎓ 대역을 와이파이 형태로 공급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한편 과기정통부와 이통 3사는 28㎓ PoC 추진 제안과 동시에 3.5㎓ 대역 기지국 구축과 관련, 서울교통공사에 협조를 요청했다.

이통사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지하철 진입 시각과 인원이 제한돼 구축 일정이 연기되는 등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애초 이통사는 올해 중반까지 지하철 5G 구축을 완료할 계획이었다.

정예린기자 yesl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