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 11년만에 화면 대개편···단건배달 전격 도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7개 주요 서비스 첫 화면에 모은 '푸드 슈퍼 앱' 변신
배달과 배민1서 주문 가능, 식당도 영업 다각화 가능해

배달민의민족이 11년만에 앱을 대대적으로 개편했다.
<배달민의민족이 11년만에 앱을 대대적으로 개편했다.>

배달 앱 '배달의민족(이하 배민)'이 11년 만에 애플리케이션(앱) 홈 화면을 대폭 개편한다. 이와 함께 단건배달 서비스 '배민1(One)'도 본격 시작한다.

배민 운영사 우아한형제들(대표 김범준)은 배민이 제공하는 7개 주요 서비스를 대형 탭 버튼 형식으로 배치한 새 화면을 8일부터 적용한다고 밝혔다.

화면에서는 맨 상단에 '배달'과 '배민1' 버튼이 나란히 배치된 게 특징이다. 배민1은 서울 송파구 지역에 먼저 도입된다. 8일 오전 9시 이후 서울 송파구 지역 거주자들 중에 업데이트가 적용되는 고객들부터 순차적으로 쓸 수 있다. 다른 이용자들은 앱을 업데이트하면 상단에 '배달'과 '번쩍배달'(또는 '포장') 버튼이 등장하지만, 향후 배민1 서비스 지역 확대에 따라 번쩍배달 자리는 배민1으로 바뀌게 된다.

이번 앱 개편은 '푸드 슈퍼 앱(Super app)'을 지향한 것이 특징이다. 슈퍼 앱은 여러 서비스를 별도의 다운로드 없이 한 곳에서 모아 쓸 수 있는 앱을 말한다. 그간 배민 메인 화면이 한식·분식·치킨·피자·중국집·디저트 등 음식 종류가 나열된 메뉴판식이었다면, 새 화면은 단건배달, 포장, 마트장보기, 쇼핑라이브, 선물하기 등 음식 관련 주요 서비스를 큼직한 개별 탭으로 분류했다.

'배민1'은 배민과 계약한 전업 라이더, 부업 커넥트가 주문 한 건을 곧바로 고객에게 배달한다. 음식을 기다릴 시간적 여유가 없거나 기존에 배달하지 않던 동네 맛집을 선호하는 소비자에게 유용한 버튼이다.

이번 개편으로 소비자뿐 아니라 식당업주들의 선택권도 강화된다. 식당들은 매장 상황에 따라 두 서비스 중 하나를 선택하거나 병행함으로써 배민 플랫폼 활용도를 더 높일 수 있다. '배달'은 정액제 광고상품인 '울트라콜'(부가세 포함 월 8만8000원)을 통해 입점할 수 있어 효율적인 가게 운영이 가능하다. 배민1은 빠른 배달 경험을 제공해 신규 고객 창출에 용이하다.

우아한형제들은 배민1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올해 하반기에 수도권 및 전국 주요 광역시에서 단건배달을 선보일 예정이다. 지역별 배민1 서비스 오픈 일정은 확정되는 대로 배민 앱과 배민사장님광장을 통해 안내할 예정이다.

배민1의 주문 중개 이용료는 국내는 물론 전세계 민간 푸드 딜리버리 플랫폼 중 가장 저렴한 수준이다. 주문 중개 이용료는 건당 12%(카드수수료 및 결제이용료 별도), 배달비는 6000원이다. 이는 기존 단건배달 업계의 통상 수수료율 보다 3%포인트 가량 낮다.

우아한형제들은 배민1 론칭과 함께 정상 가격 대신 프로모션 가격을 적용할 계획이다. 프로모션 중개 이용료는 건당 1000원, 배달비는 1000원 할인한 5000원이 적용된다. 서비스 가입 후 최초 광고일부터 프로모션 가격은 자동 적용되며, 프로모션 가격은 별도 안내 이전까지 90일마다 자동 연장된다. 배민은 시장 경쟁 상황 등에 맞춰 종료 기한을 정하지 않고 프로모션을 운영할 방침이다.

배달의민족 모바일 앱 개편 화면
<배달의민족 모바일 앱 개편 화면>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