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한컴그룹, 제1회 MARS 월드포럼 개최...모빌리티, AI, 로봇 등 세계 석학 비전 모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21 제1차 MARS 월드포럼' 개최
강연자로 폴윤·데니스 홍 교수 참석
韓 우주 전략·휴머노이드로봇 등
국내 뉴딜산업 선도 아이디어 제시

대전시와 한컴그룹이 9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 2021 제1차 MARS 월드포럼에서 허태정 대전시장(왼쪽 다섯번째)과 김상철 한컴그룹회장(왼쪽 4번째)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대전시와 한컴그룹이 9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 2021 제1차 MARS 월드포럼에서 허태정 대전시장(왼쪽 다섯번째)과 김상철 한컴그룹회장(왼쪽 4번째)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미래선도기술인 모빌리티(Mobility), 인공지능(AI), 로봇(Robotics), 우주(Space) 분야 세계 석학들이 모여 지식을 공유하고 비전을 모색하는 자리가 열렸다.

대전시와 한컴그룹은 9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모빌리티, 로봇이 AI를 만나는 미래 세상'을 주제로 '2021 제1차 MARS 월드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허태정 대전시장, 김상철 한컴그룹회장과 한국과학기술원(KAIST),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기계연구원, 충남대, 한밭대, 육군 등 과학수도 대전을 이끌고 있는 관련 전문가·기업이 대거 참석했다.

특히 모빌리티, AI, 로봇과 우주를 포괄하는 첨단기술 분야 17명 세계 석학들이 특별강연을 통해 드론, 로봇 등 관련 기술과 산업에 대한 다양한 육성방안을 제언했다.

코로나19로 외국 강연자들은 온라인으로 대신하고 오프라인 참석자는 50명 이내로 제한했다. 시민 참여자를 위해 온라인 생방송도 진행했다.

기조연사로 미국 폴윤 교수(NASA Solar System Ambassador)와 이동규 연세대 미래항공우주기술센터장이 'NASA의 화성탐사 프로젝트와 우리의 우주전략'에 대해 강연했다.

또 세계 최초로 시각장애인이 직접 운전하는 자동차를 개발하고 휴머노이드 로봇 분야 세계 권위자인 UCLA 기계공학과 교수이자 로봇 연구소 로멜라 소장인 데니스 홍 교수도 영상으로 기조 강연에 나섰다.

이 밖에 모빌리티와 AI, 로봇 분야에 다양한 전문가들이 연사로 나서 다가올 미래에 대비하기 위한 아이디어를 공유했다.

월드포럼은 지난 2월 대전시와 한컴그룹이 한국형 디지털 뉴딜 중심 4차산업혁명특별시 완성을 위해 맺은 업무협약 일환으로 성사됐다.

정보통신기술(ICT) 융·복합 대표기업 한컴그룹과 국내 뉴딜 산업 선도도시 대전시가 상호 협력한 결실로 평가된다.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은 “한컴그룹이 보유한 첨단기술을 활용해 대전시 스마트시티 구현을 위한 사업에 적극 협력할 것”이라며 “MARS 월드포럼 성공적 개최를 통해 항공우주, 로봇, AI, 모빌리티 분야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국내 최고 연구기관과 연구대학이 집적한 대전시 인프라와 한컴그룹이 가진 첨단기술을 협력해 앞으로 명실상부한 4차산업혁명특별시로서 국내 뉴딜산업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