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디지털트윈 기술로 도시 운영 효율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주시와 한국국토정보공사가 디지털트윈 기술을 활용한 효율적인 도시 운영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디지털트윈 기술은 현실 세계를 컴퓨터 속 가상 세계에 구현해 현실서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을 예측하는 기술이다.

전주시와 LX 한국국토정보공사는 9일 현대해상빌딩 8층 회의실서 이런 내용으로 '전주시-한국국토정보공사 총괄협의체 회의'를 개최했다.

전주시와 LX 한국국토정보공사는 9일 현대해상빌딩 8층 회의실서 디지털트윈 기술을 활용한 효율적 도시 운영을 위해 총괄협의체 회의를 개최했다.
<전주시와 LX 한국국토정보공사는 9일 현대해상빌딩 8층 회의실서 디지털트윈 기술을 활용한 효율적 도시 운영을 위해 총괄협의체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 양 기관은 성공적인 디지털트윈 플랫폼 구축을 위해 8대 서비스에 대한 구체적인 전략을 발굴키로 했다.

8대 서비스는 △건축 인·허가 △도로 점용 및 굴착 인·허가 △문화재 국유재산관리 △산업단지 오염도 확산 △스마트 도로인프라 관리 △재해·재난 관리서비스 △도시공간 시뮬레이션 △실내 드론 네비게이션 서비스 등이다. 또 분기별로 모이는 총괄협의체와 함께 스마트시티과 등 8개 부서가 포함된 실무협의체를 꾸려 전략별 세부 활용방안 등에 대해 수시로 논의키로 했다. 기온·대기질·이산화탄소 등 수집된 데이터를 디지털트윈 기반으로 시뮬레이션하고 모니터링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했다.

시 관계자는 “교통·환경·안전 등 다양한 도시문제 해결을 위한 디지털트윈 서비스 모델을 구현해 행정에 적용함으로써 시민들의 삶을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게 만드는 스마트시티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주=고광민기자 ef7998@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