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일상]코로나 시대 '홈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자의 일상]코로나 시대 '홈트'

코로나19 감염 사태가 길어지면서 집 안에 머무르는 시간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자연스럽게 운동량도 줄어들고, 배달음식을 자주 먹으면서 '확찐자'도 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집 안에서 운동으로 건강을 유지하는 다양한 '홈트'(홈트레이닝) 프로그램이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정용철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