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120억대 연구개발사업 공모 선정 '쾌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북도 로고
<전북도 로고>

전라북도는 9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발표한 R&D 혁신밸리 육성사업 전국 공모에서 120억원 규모의 2차전지 개발 연구과제에 최종 선정됐다.

전북도가 이번 공모에 제출한 과제는 '스마트 수송 인프라 기반 고성능 전지 소재부품 기술사업화 플랫폼 구축사업'이다. 이로써, 도는 전기·수소차 개발에 이어 2차전지 개발사업까지 추진하게 돼 '전북형 그린뉴딜'과 탄소중립 산업생태계 퍼즐을 완성하는 효과를 거두게 됐다.

도는 이 사업을 통해 전국 최초로 드론에 탑재될 초경량 리튬이온 커패시터 개발과 250w급 탄소섬유 기반 연료전지 발전 모듈 개발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아울러, 2023년까지 신규고용 112명과 수혜기업 7% 이상 매출 상승도 기대된다.

도 관계자는 “이번 공모선정은 전북도가 역동적으로 추진해 온 과학기술 정책의 역량과 의지를 보여준 대표적인 사례”라며 “앞으로 전북 테크비즈센터 준공과 더불어 전북연구개발특구와 강소특구가 도내산업 생태계를 이끌어 가는 중심축이 될 수 있도록 연구개발(R&D)사업에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전주=고광민기자 ef7998@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