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지역별 특화 금융산업 육성 전략 세운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방은행·금융 공기업 파생 효과 분석
지역별 특화 비즈니스 모델 전반 평가
투자환경 등 금융산업 후보도시 선정
해외 사례 조사...정책 수립에 반영

금융위, 지역별 특화 금융산업 육성 전략 세운다

금융위원회가 지역금융을 활성화하기 위한 연구에 착수했다. 도출된 발전 전략을 바탕으로 지역별 특화 금융산업의 연계 방안 및 시너지 효과를 위한 정책을 수립할 예정이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는 최근 '대한민국 지역특화 금융산업 발전방안' 주제로 연구에 돌입했다.

올해 말까지 지역별 특화 금융산업 육성 및 발전방안을 도출하고 금융특화 지역(도시)간 연계 발전을 통한 대한민국 금융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을 제시한 보고서를 작성할 예정이다.

금융위는 “기술의 발달, 세계 각국의 4차 산업 육성 정책, 코로나19 등에 따라 금융권의 비대면 서비스가 가속화되면서 새로운 형태의 금융중심지 및 금융산업 발전 전략 필요성이 제기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비대면 서비스 가속화, 국내 금융투자자·소비자의 금융투자 및 소비 성향 변화 등 금융권 혁신 가속화에 따른 금융중심지에 대한 개념 재정립 등 금융중심지 정책의 새로운 접근이 필요하다”며 연구 배경을 설명했다.

금융위는 이번 연구를 통해 기존 금융중심지 육성 정책 및 금융산업 발전 정책을 재점검할 예정이다. 또 지역별 특화 금융산업 육성과 발전 전략을 수립한다.

우선 지역별 특화 비지니스 모델 평가 및 금융 산업과 연계 방안 등을 다룬다. 지역 중점산업·공기업 역할 등을 분석해 지역별 특화 비즈니스 모델을 전반적으로 평가한다.

또 지역별 특화 산업과 금융 산업 연계 가능성을 평가할 예정이다. 지방 은행 및 이전한 금융공기업 파생 효과 등도 포함한다.

이와 함께 금융산업 특화 가능한 후보도시 선정 및 후보도시의 특화 금융산업 모델을 제시하고 발전 전략을 수립할 계획이다.

지역별 특화 가능한 금융산업 대내외 환경을 분석한다. 지역별 금융산업 현황 및 투자환경을 분석하고 각 지역별 자체 금융산업 육성 현황, 계획 유무 등을 따져본다.

지자체 육성 계획에 따른 정책 실효성 평가, 성과 및 한계 등도 포함해 분석한다.

지역별 정주 여건이나 금융 전문인력 수급 현황 등 지역특화 금융산업 발전을 위한 제반 인프라를 들여다본다. 지역 특화 금융산업 인프라 개선을 위한 규제 정비사항을 검토하고 법률 개정사항 등을 발굴한다.

이번 연구를 통해 해외 지역 특화 금융산업 발전 사례도 찾을 예정이다.

글로벌 금융중심지 외 지역의 금융산업 성장 사례를 조사하고 지역 특화 금융산업 발전 배경과 특화 금융산업 모델을 분석한다.

금융위는 지난달 지역특화 금융산업 발전방안을 주제로 각계 전문가를 초청해 설명회를 개최했다. 당시 설명회에서는 국내 금융산업에 대해 전반에 대한 정책적 진단과 함께 금융중심지 추가 확대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지혜기자 jihy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