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통영시·굴수산협동조합과 업무협약…굴 껍데기 탈황흡수재로 재탄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남동발전은 23일 경남 통영시청에서 통영시, 굴수하식수산업협동조합과 굴 껍데기 자원화시설 구축사업을 통한 탈황흡수재 사용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김회천 남동발전 사장(왼쪽 첫번째)과 강석주 통영시장(가운데), 지홍태 굴수하식수산업협동조합장(오른쪽)이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한국남동발전은 23일 경남 통영시청에서 통영시, 굴수하식수산업협동조합과 굴 껍데기 자원화시설 구축사업을 통한 탈황흡수재 사용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김회천 남동발전 사장(왼쪽 첫번째)과 강석주 통영시장(가운데), 지홍태 굴수하식수산업협동조합장(오른쪽)이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한국남동발전이 지자체와 함께 버려지던 굴 껍데기를 발전소 탈황흡수재로 재활용한다.

남동발전은 23일 경남 통영시청에서 통영시, 굴수하식수산업협동조합와 함께 '굴 껍데기 자원화시설 구축사업을 통한 탈황흡수재 사용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경남 통영시에서는 매년 15만톤 굴 껍데기가 발생되고 있다. 이중 비료 등으로 재활용되는 물량을 제외하면 약 3만톤 가량 굴껍데기는 야적 및 해양투기로 환경훼손과 민원발생 등 문제를 야기한다. 남동발전은 통영시, 굴수협과 함께 지난 1년 동안 탈황흡수재 사용을 위한 기술지원과 현장실험으로 기술규격을 마련했다.

이번 협약으로 남동발전과 통영시는 오랜 지역 현안인 굴 껍데기 처리 문제를 해결하고, 탈황흡수재로 새 활용과 자원화설비 운영에 따른 새 일자리 마련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나아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김회천 남동발전 사장은 “앞으로도 남동발전은 지역과 상생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면서 “상호간 협력범위를 확대, 강화하는 기회가 많이 생기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